> 글로벌 > 글로벌경제

[미일정상회담] 트럼프, '미일 무역협상, 7월 日참의원 선거까지 연기' 밝혀

  • 기사입력 : 2019년05월26일 15:53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1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일 정상회담 차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7월 일본 참의원 선거가 끝날 때까지 미일 무역협상을 연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트위터에서 "일본과 무역협상에서 엄청난 진전이 이뤄지는 중이다. 주로 농업과 소고기가 논의되고 있다"며 하지만 "많은 것들이 그들의 7월 선거가 끝날 때까지 기다릴 것이다. 나는 7월 선거에서 큰 숫자를 예상한다"고 적었다.

'많은 것들이 7월 선거가 끝날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본격적인 미일 무역협상을 7월 일본의 참의원 선거가 끝날 때까지 보류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앞서 폭스뉴스의 존 로버츠 백악관 출입기자는 2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 도쿄에서 자신에게 전화를 했다며 "그가 오늘과 내일 아베 총리와 무역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말한 한편, 협상타결 추진에 앞서 7월 참의원(일본의 상원에 해당) 선거가 끝날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고 적었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25일부터 28일까지 나흘간의 일정으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미일 정상회담차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이다.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계정]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