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미일정상회담] 트럼프, 아베와 골프로 정상회담 ‘티오프’...향후 일정은?

골프 후 함께 스모 관람...저녁엔 로바타야키
27일엔 일왕 회견, 미일정상회담, 궁중 만찬
28일 자위대 호위함 동반 승선으로 일정 마무리

  • 기사입력 : 2019년05월26일 12:32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1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오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의 골프 라운딩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미일정상회담 일정을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30분 경 미 육군기지 아카사카(赤坂) 프레스센터에서 대통령 전용헬기 ‘마린 원’을 타고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에 위치한 골프장 ‘모바라컨트리클럽’으로 향했다.

26일 오전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에 위치한 골프장 '모바라컨트리클럽'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오전 9시를 조금 넘겨 골프장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은 먼저 와 있던 아베 총리의 영접을 받았다. 두 정상은 반갑게 악수를 나눈 뒤, 아베 총리가 직접 운전하는 카트를 타고 클럽하우스로 향했다.

두 정상은 아침 식사를 마친 뒤 라운딩에 나섰다. 이번 골프 라운딩에는 특별히 일본의 유명 프로 골퍼 아오키 이사오(青木功)도 함께 했다.

아오키 프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 방일 때 총리 부부가 주최한 만찬에 초대됐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1980년 US오픈에서 아오키 프로와 미국의 잭 니클라우스 프로가 사투를 벌였던 것을 언급하며 아오키 프로의 퍼팅을 칭찬했다. 이를 계기로 일본 정부가 이번 라운딩에 아오키 프로를 초대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정상회담 일정 중 늘 골프 라운딩을 함께 하며 개인적인 친분 관계를 과시했으며, 두 사람의 골프 회동은 이번으로 5번째이다.

26일 오전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에 위치한 골프장 '모바라컨트리클럽'에서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태우고 직접 카트를 운전해 클럽하우스로 향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골프 후엔 함께 스모 관전...저녁엔 로바타야키

골프 후에는 두 정상이 함께 도쿄 료고쿠국기관(両国国技館)에서 스모를 관전할 예정이다. 현재 나츠바쇼(夏場所)가 진행되고 있으며, 이날 최종 우승자가 결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자리는 도효(土俵·스모 경기장)에서 가까운 ‘마스세키(升席)’에 마련된다. 아베 총리가 경기의 생동감을 느끼도록 VIP석이 아닌 보다 가까운 자리인 마스세키를 추천했다는 후문이다.

보통 마스세키 좌석은 바닥에 방석을 깔고 앉게 되지만, 좌식에 익숙하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을 배려해 앞뒤 좌석을 비우고 의자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일본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멜라니아 여사와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도 함께 스모를 관전한다.

경기 종료 후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도효에 올라 이날의 우승자에게 미 정부가 특별 주문해 일본 정부가 제작한 일명 ‘트럼프 트로피’를 수여할 예정이다. 트로피는 높이 약 1.4m에 무게는 약 30kg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에는 도쿄 롯폰기(六本木)에 있는 로바타야끼(炉端焼き) 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한다. 로바타야끼란 손님이 보는 앞에서 생선, 고기, 야채 등을 구워 주는 일본 요리이다. 만찬에는 아베 총리 부부와 트럼프 대통령 부부 등이 참석한다.

25일 일본 하네다(羽田) 공항에 도착해 에어포스 원에서 내리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 [사진=로이터 뉴스핌]

27일 미일정상회담...28일 자위대 호위함 승선

27일이 트럼프 대통령 방일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다. 새로운 일왕에 즉위한 나루히토(德仁) 일왕과 회견한 뒤, 아베 총리와 미일정상회담을 갖고, 저녁에는 일왕이 주최하는 궁중 만찬에 참석한다.

미일정상회담에서는 무역, 방위 등 폭 넓은 분야에 대해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출국 전 트위터에 “나의 친구인 아베 신조 총리와 무역 및 군사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미일 무역협정의 조기 타결을 요구하고 있어, 27일 정상회담에서 현재 교섭 중인 미일 간 무역교섭에 대해 어떠한 이야기를 주고받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또한 아베 총리가 지난 16일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회담을 갖고 내달에는 이란을 방문할 것을 검토 중인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이란의 중개자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주목되고 있다.

마지막 날인 28일에는 해상자위대 기지에 정박 중인 이즈모형 호위함 ‘카가’에 아베 총리와 함께 동반 승선해 굳건한 동맹 관계를 과시할 예정이다.

자위대 호위함 승선을 마지막으로 모든 방일 일정을 마치고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미국으로 출발한다.

지난달 백악관 정상회담에서 아베 총리의 손을 잡는 트럼프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