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기생충' 칸 석권] 소심했던 영화광 소년, 세계적 거장이 되다

영화 좋아하던 12세 소년,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 품기까지

  • 기사입력 : 2019년05월26일 14:0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4: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나는 12세 나이에 영화감독이 되기로 마음먹었던 소심하고 어리숙한 영화광이었다. 이 트로피를 이렇게 손에 만지게 될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했다.”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품에 안으며 한 수상 소감이다. 그저 영화를 사랑하던 한국의 평범한 소년은 이제 한국 영화사를 새롭게 쓴 거장이 됐다. 봉 감독의 황금종려상 수상을 기념해 영화인 봉준호의 삶을 되돌아봤다. 

영화 '기생충'으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 [사진=뉴스핌 로이터]

봉 감독은 1969년 대구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줄곧 공부를 잘했던 그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사회학과에 입학했다. 처음 영화를 찍은 건 대학 진학 후다. 군대 선임이던 정윤철 감독에게 연출을 배운 그는 휴가를 나와 단편영화 ‘백색인’(1993)을 완성했다.

대학 공부를 마친 후에는 본격적으로 영화감독이 되기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그는 졸업 직후 한국영화아카데미에 11기로 입학했고, 졸업작품으로 단편 영화 ‘지릴멸렬’(1994)을 만들었다. 이후 봉 감독은 6년간 충무로에서 연출부와 시나리오 작가 생활을 이어갔다. 

감독으로 정식 데뷔한 건 2000년. 첫 장편 영화 ‘플란다스의 개’를 통해서다. 흥행에는 처참하게 실패했지만, 개성적이고 도전적이란 평을 받으며 업계에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2003년 두 번째 연출작인 ‘살인의 추억’을 선보인 후로는 인생이 뒤바뀌었다. 관객과 평론가 모두를 열광시키며 국내에서 가장 주목받는 영화감독으로 우뚝 섰다. 그에게 ‘봉테일’이란 별명을 붙여준 작품도 ‘살인의 추억’이다. 봉준호에 디테일을 더한 것으로 사소한 부분까지 치밀하게 복선을 배치한다고 해서 지어진 별명이다. 

영화 '괴물' 현장 스틸 [사진=㈜쇼박스]

3년 후 내놓은 세 번째 장편영화 ‘괴물’(2006)로는 더 큰 호응을 불러 일으켰다. 재난 블록버스터에 사회적 풍자를 녹인 이 영화는 당시 역대 최다인 1301만 관객을 동원했다. 봉 감독은 이 영화로 ‘천만 감독’ 타이틀까지 거머쥐며 작품성은 물론, 대중성까지 갖춘 감독으로도 인정받았다. 

다음 작품인 ‘마더’(2009)는 그에게 국제적 명성까지 안겨줬다. ‘마더’는 2009년 칸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인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됐다. 단독 작품으로는 처음(봉 감독은 2008년 옴니버스 영화 ‘도쿄!’로 칸을 찾았다)이었다. 당시 버라이어티는 “부당하게 경쟁부분에서 제외됐다”는 탄식으로 호평을 대신했다. 

세계의 이목을 받으면서 봉 감독은 자신의 활동 반경을 넓혔다. 2013년 그는 할리우드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크리스 에반스, 틸다 스윈튼, 에드 헤리스와 함께 450억원의 자본이 투입된 ‘설국열차’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 작품 역시 흥행과 비평에서 모두 성공한 봉 감독의 대표작으로 손꼽힌다. ‘설국열차’는 국내에서 935만명 이상의 관객을 모았다.

지난해에는 넷플릭스와 함께 ‘옥자’를 선보였다. 플랫폼 문제로 여러 잡음이 있긴 했지만, 봉 감독은 이 영화로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첫 초청됐다. 다만 지금과 달리 반응은 엇갈렸다. “사랑스러운 가족 액션 모험 영화”란 호평과 “울림을 강요한다” “대화의 주제는 어른인데 영화적 요소들은 10대 초반”이란 혹평이 공존했고 수상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