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아시아증시] 美·中 기술냉전 우려에 기술주 약세…日·中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05월23일 17:04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23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하락했다.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6% 하락한 2만1151.14엔에 거래를 마쳤다. 토픽스(TOPIX) 지수는 전일 대비 0.4% 하락한 1540.58포인트로 하루를 마쳤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양국의 기술 냉전 장기화로 빠르게 변질되고 있다는 우려가 번지면서 기술주를 끌어내렸다. 지수 편입 비중이 높은 소프트뱅크그룹도 T모바일과 스프린트의 합병에 적신호가 켜지면서 5% 넘게 하락했다.

전일 미국이 중국 폐쇄회로(CC)TV 최강자인 '하이크비전(Hikevision)'을 상무부 기술 수출 제한 목록에 올리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뉴욕타임스(NYT)의 보도가 나오자 기술주는 크게 하락했다.

TDK가 6.5% 하락했으며 반도체 제조 장비업체 어드밴테스트도 2.6% 빠졌다. 도쿄일렉트론과 소니도 각각 2.5%, 3.7% 하락했다.

다이와증권의 다카하시 타쿠야 전략가는 "투자자들은 미국이 더 많은 기업에 제재를 가할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다"며 "제재가 현실화하면 5세대(5G) 이동통신과 같은 신산업 성장이 제한될 수 있다는 시장의 우려가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스프린트의 모회사 소프트뱅크그룹은 5.3% 급락했다. 소프트뱅크그룹 산하의 스프린트와 T모바일의 합병 반대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이날 로이터통신은 관계자를 인용해 미 법무부의 반독점부서 직원들이 T모바일이 스프린트를 260억달러에 인수하는 방안을 미 법무부가 반대하도록 권고했다고 보도했다.

이외 오전장 하락세를 보였던 다이이치산쿄가 1.2% 상승했으며, 일본 최대 아동복 브랜드 니시마츠야는 3.2% 올랐다.

중국 증시도 이틀 연속 하락했다. 중국 첨단기술 기업이 미중 무역분쟁 격화로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블루칩 지수인 CSI300지수는 3개월 내 최저치로 하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1.36% 하락한 2852.52포인트로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2.56% 내린 8809.54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블루칩 중심의 CSI300지수는 1.79% 하락한 3583.96포인트로 마감했다.

홍콩 증시도 1% 넘게 하락하고 있다. 오후 4시 39분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1.70% 하락한 2만7237.44포인트를, H지수(HSCEI)도 2.01 내린 1만391.04포인트를 지나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42% 하락한 1만308.37포인트로 마쳤다.

23일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 [자료=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