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기고 이만수] '야구 명문' 선린중 재능 기부를 추천한 ‘멋진 친구’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1:19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11: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이만수(60) 전 감독은 헐크파운데이션을 세워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KBO 육성위원회 부위원장이자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그는 지난해 8월 대표팀 ‘라오J브라더스’를 이끌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하기도 했습니다. 현역 시절 16년(1982~1997년) 동안 삼성에서 포수로 활약한 그는 KBO리그 역대 최고의 포수로 손꼽힙니다. 2013년 SK 와이번스 감독을 그만둔 뒤 국내에서는 중·고교 야구부에 피칭머신 기증, 야구 불모지 라오스에서는 야구장 건설을 주도하는 등 야구 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있습니다.

이만수 KBO 육성위원회 부위원장이자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의 경험을 공유합니다.

5월 중순에 모처럼 대학친구와 모임을 가졌다. 얼마만인지? 예전 대학시절에 보았던 활기차고 젊었던 모습은 찾아볼래야 찾아 볼 수 없는 나이가 되었지만 여전히 보고 싶었던 친구들.

그래도 모든 친구들이 건강한 모습으로 잘 지내고 있고 비록 환갑이 되었지만 여전히 현장에 남아 열정적으로 일하는 모습들이 보기가 좋았다. 친구들은 나이가 들어서도 여전히 허물이 없고 편안한 사이다. 이해관계도 없고 시기하는 나이도 지나서 그런지 모임 자체가 즐거웠다.

이만수 감독이 선린중학교 교장 김종학 등 야구 감독과 선수들과 함께 포즈를 취했다. [사진= 헐크파운데이션]

친구들과 재미있게 이야기 나누고 있는데 한쪽에서 김종학 친구(선린중학교 교장)가 한번 학교에 찾아와 재능기부 해 달라는 것이다. 한양대학교 체육과 출신이라 교육계에 있는 친구들이 더러 있다. 오늘 친구 모임에도 교장선생이 두 명이나 있다. 선린중학교라 하면 예전부터 야구의 명문학교로 유명한 학교였고 야구역사만 해도 70년이 된 학교다.

선린중학교는 예전부터 야구로 이름을 날리던 학교였다. 이제 예전처럼 야구로 명성을 날리던 시절이 아니라며 안타까워하며 한번 학교로 찾아와 재능기부 해 달라는 것이다. 무엇보다 선수들에게 열정과 헌신으로 지도하고 있는 오민우 감독에게 학교 교장으로서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자 어려운 부탁을 하는 것이다. 선린중학교 교장선생이지만 정말 멋진 친구다. 그리고 어린선수들에게도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 달라는 것이다.

친구가 한번 선린중학교에 방문하는 것만 해도 선수들에게 엄청난 용기와 희망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친구이자 교장선생의 부탁이지만 학교에 대한 애착과 야구에 대한 사랑 그리고 어린선수들에게 야구를 통해 꿈과 희망 그리고 미래에 대한 비전을 주고 싶어하는 친구의 간절한 마음이 존경스러울 뿐이다.

멋진 친구로 인해 즐거운 마음으로 재능기부를 간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