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WTO “2분기 글로벌 무역 성장세 9년래 최저”

"무역 전쟁 악화하고 '노딜 브렉시트' 시 성장 전망 더 후퇴"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06:0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0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글로벌 무역 성장세가 2분기 중 9년 내 최저 수준을 보일 것이라고 세계무역기구(WTO)가 진단했다.

20일(현지시각) 공개된 2분기 세계무역전망지수(WTOI)는 96.3으로 1분기와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2010년 3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WTOI [사진=WTO 홈페이지]

WTOI는 세계무역의 전망을 지수화한 것으로, 기점인 100보다 낮을수록 성장세가 약하고 100보다 높으면 강하다는 뜻이다.

WTOI를 구성하는 7개 하위 지수 가운데 상품 무역량(100.2)과 컨테이너 항구 처리량(101.0)은 기준점인 100을 넘었지만, 두 지수 모두 1분기의 101.9와 100.3보다는 소폭 후퇴했다.

1분기 때 88.7을 기록한 전자제품은 96.7로 상승했으나 기준점인 100을 하회했고, 자동차 생산 및 판매(92.2), 농산물 원자재(92.4), 수출 주문량(96.6), 국제항공 화물량(92.3) 등은 1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WTO는 이번 수치가 최근 발표된 주요 무역 정책들을 반영하지는 않았다면서,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긴장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전망은 더욱 악화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더불어 영국이 합의 없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 상황이 발생할 경우에도 성장 전망은 낮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WTO는 작년 9월 올해 글로벌 무역 증가율 전망치를 3.7%로 예측했다가 지난달 2.6%로 크게 하향 조정한 바 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