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볼턴, 트위터서 북한과 이란 "시급한 문제" 언급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06:39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06: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자신의 트위터에서 북한과 이란이 시급한 문제라고 언급했다.

[사진=볼턴 트위터]

16일(현지시각) 볼턴 보좌관은 “오늘 (비비언 발라크리슈난) 싱가포르 외무장관과 훌륭한 만남을 갖고 우리의 전략적 파트너십과 활발한 협력 관계를 강화하기로 했다”면서 “싱가포르는 북한과 이란 등 시급한 문제에 있어 우리의 소중한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 발사 등으로 대미 압박에 나선 가운데, 이례적으로 볼턴 보좌관이 트위터에서 북한을 언급한 것은 대북 국제 공조를 강화 중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