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국제유가, 美 휘발유 재고 감소에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04:4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04: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국제유가가 15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예상을 깨고 미국의 원유 재고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휘발유 재고가 줄어들면서 여름 드라이빙 시즌을 맞아 원유 수요에 대한 기대가 더 크게 부각됐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6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24센트(0.4%) 상승한 62.02달러에 마감해 일주일간 최고치를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7월물은 53센트(0.7%) 오른 71.77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유가는 미국의 원유 재고 지표에 주목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가 543만 배럴 증가했다고 밝혔다.

다만 시장 참가자들은 원유 재고보다 휘발유 재고의 감소에 주목했다. 휘발유 재고는 같은 기간 112만 배럴 줄어 금융시장 전문가 기대보다 4배나 큰 감소 폭을 기록했다. 정제 활동 역시 증가했다.

토토이즈의 브라이언 케센스 매니저는 블룸버그통신에 “이것은 좋은 수요 지표”라면서 “시장은 이것을 예상보다 더 양호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동 지역의 긴장감 역시 이날 유가 상승 요인이 됐다. 전날 사우디아라비아는 국영 석유 기업 아람코의 석유 펌프장이 드론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같은 상황은 미국이 대이란 제재를 강화하는 가운데 미국과 이란 사이의 지정학적 긴장감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발생했다. 미 국무부는 이란과 긴장감이 고조되면서 이라크 대사관에서 직원을 부분적으로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리포 오일 어소시에이츠의 앤드루 리포 대표는 로이터통신에 “원유 재고가 시장 예상보다 크게 증가했지만, 유가는 중동 지역의 지정학적 요인으로 지지됐다”고 분석했다.

WTI 선물.[차트=인베스팅닷컴]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