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종합] 사우디 "자국 유조선, 호르무즈 인근서 피습"..이란, 연관성 '부인'

  • 기사입력 : 2019년05월13일 17:05
  • 최종수정 : 2019년05월13일 22: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호르무즈 해협과 가까운 아랍에미리트(UAE) 영해 부근에서 지난 12일(현지시간) '사보타주(의도적 파괴행위)' 대상이 돼 피해를 입은 상선 4척 가운데 2척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유조선이라고 사우디 칼리드 알-팔리 에너지 장관이 밝혔다.

이란이 미국의 제재에 맞서 원유 수송로인 호르무즈 해협의 봉쇄를 위협하고, 미국이 중동에 병력을 파견해 양국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미국의 우방이자 이란과 앙숙관계인 사우디가 이같은 발표를 내놓은 것이다. 그러나 이란 측은 연관성을 부인, 사안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

아랍에미리트(UAE) 북동부 해안에 위치한 푸자이라 항에 보이는 엠 스타(M Star) 유조선 [사진=로이터 뉴스핌]

13일 알-팔리 장관은 사우디 국영통신사 SPA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UAE의 푸자이라 해안 인근에서 자국 유조선 2척이 사보타주 공격의 표적이 됐다면서 글로벌 석유 공급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같은 날 보도했다.

알-팔리 장관은 이번 공격은 해상의 자유와 "전 세계 소비자에 대한 석유 공급의 안전"을 훼손하기 위해 행해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제사회는 항행과 유조선의 안전을 보호하고, 에너지 시장에서의 그러한 사건들의 역효과와 (그러한 사건들이) 글로벌 경제에 가하는 위험을 완화해야 할 공동의 책임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에 따르면 피해를 입은 사우디 유조선 중 한 척은 라스타누라 항에서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미국 고객에 인도할 사우디산 원유를 싣기 위해 항해를 하던 중이었다. 알-팔리 장관은 이번 공격으로 사상자가 발생하거나 기름이 유출되지는 않았으나, 두 선박의 구조물이 모두 큰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앞서 12일 UAE는 자국 영해 부근에서 4척의 상선이 '사보타주 작전'의 표적이 됐다고 알렸다. 하지만 공격 주체나, 피해 선박의 국적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로이터가 인용한 무역·해운업 소식통들은 공격 대상이 된 사우디 선박이 사우디 국영해운 회사 바흐리의 유조선 '알 마조카흐(Al Marzoqah)'와 초대형 유조선(VLCC) '아므자드(Amjad)'라고 말했다. 바흐리는 로이터의 코멘트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공격이 발생한 푸자이라 해안 주변 지역은 원유 수송로인 호르무즈 해협과 가까이 위치해 있어 주목된다. 걸프 해역의 입구인 호르무즈 해협은 중동 산유국들이 원유를 수출하는 주요 항로로 전세계 해상 원유수송량의 30% 정도가 이 해협을 지나간다.

지난해 이란 핵협정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한 뒤 대(對)이란 제재를 복원하기 시작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한국 등 8개국에 한시적으로 부여하던 이란산 원유 수입금지 예외 조치 마저 더이상 용인하지 않고, 이란의 원유수출을 제로로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이에 이란은 미국의 제재에 맞서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은 중동에 주둔 중인 미군에 대한 이란의 위협을 우려, 중동에 항공모함 전단과 폭격기를 파견한 상황이다.

이란은 이번 사건과의 관련성을 부인했다. 이란 외교부 대변인은 이번 공격에 대해 "걱정스럽고 끔찍하다"고 말한 뒤, 사안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