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이란 금속 산업 대상 제재 행정명령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05:32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05: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이란이 2015년 이란 핵 합의의 약속 일부를 준수하지 않겠다고 선언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곧바로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에 들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이란의 금속 산업을 대상으로 제재를 시행하는 내용을 담은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의 조치는 수출 경제에서 10%를 차지하는 이란의 산업 금속 수출의 수입을 겨냥하고 다른 나라에 이란산 철강과 기타 금속을 당신들의 항만에 두는 것이 더는 용인되지 않을 것을 알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란 정부가 행동을 근본적으로 바꾸지 않는다면 추가 조치를 기대해야 한다면서 합의와 이란이 누릴 자격이 있는 미래에 대한 절차를 밟기 위해 이란의 지도자들과 만남을 고대한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정부의 이번 제재는 이란산 철제와 철강, 알루미늄, 구리를 겨냥했다.

트럼프 정부의 이란 제재 강화는 이날 이란 정부가 2015년 포괄적 공동행동계획(JCPOA)의 합의 사항 일부를 준수하지 않겠다고 밝힌 후 나왔다. 이날 이란 정부의 발표는 트럼프 정부가 이란 핵 합의 탈퇴를 선언한 지 1년 만에 발표됐다.

국제사회는 미국과 이란이 핵 합의를 두고 날을 세우면서 우려를 표시했다. 독일 정부는 이란 핵 합의가 유지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으며 영국 정부도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프랑스 정부는 이란에 핵 합의를 존중할 것을 촉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