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美 관세인상 中 보복카드, 미국채 매도·위안화 절하"

  • 기사입력 : 2019년05월13일 09:13
  • 최종수정 : 2019년05월13일 09: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중국이 미국의 관세 인상에 맞서 꺼내들 보복 카드로 미국 국채 매도, 위안화 평가절하가 거론되고 있다.

지난 10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국이 이날 2000억달러 중국 물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하자 중국이 보복에 나서겠다고 언급한 점을 거론하며 이같이 보도했다.

악수하기 위해 다가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 美 국채 매도

우선 SCMP는 중국이 대규모 미국 국채를 매도를 통해 반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는 미국 국채 금리를 급등시켜 미국 기업과 소비자들의 자본 조달 비용을 높이고, 결국 미국 경제는 압박을 받을 수 밖에 없다.

현재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 규모는 1조1230억달러로 가장 많다. 일본이 1억420억달러로 그 뒤를 잇고 있다. 중국의 보유 규모는 미국 전체 부채 22조달러의 약 5%에 불과하나 결코 적은 액수가 아니라고 SCMP는 설명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중국이 실제 매도에 나설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미국 국채 매도는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극심한 수준으로 끌어올려 중국 시장에도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중국으로서도 미국 국채 외에 대안적인 투자 수단은 찾기 어려워 매도 유인은 떨어진다.

◆ 위안화 평가 절하

위안화 평가절하도 보복 카드로 거론된다. 특히 위안화 가치 절하 용인은 별도의 수단 필요없이 관세 인상의 충격을 상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국에 매력적인 옵션이다. SCMP는 "이번주(13일 기준으로 지난주) 위안화 가치 하락은 미국의 안정적 환율 유지 요구를 이행할 것이라는 기대를 꺾어놨다"고 했다.

일본 MUFG의 클리프 탄 글로벌마켓 조사 동아시아 책임자는 만일 환율안정 부문에서 미중 간에 협상이 타결되지 않는다면, 위안화 절하는 중국이 추가적인 관세 인상에 대비할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이라고 말했다.

류허 중국 국무원 부총리.[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