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트럼프 "中 지금 행동하는 게 현명...재선 후 무역협상은 中에 더 안 좋아"

  • 기사입력 : 2019년05월12일 10:54
  • 최종수정 : 2019년05월12일 10: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역 갈등을 빚고 있는 중국을 향해 지금 당장 행동해야 하며, 2020년 미 대통령 선거 이후 진행되는 무역협상은 중국에 불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최근 협상에서 너무 심하게 패배하고 있다고 느낀 나머지 2020년 차기 (미국) 대통령 선거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낫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중국은 운이 좋아 민주당이 승리를 거두게 돼, 계속 미국으로부터 연간 5000억달러(약 589조원)를 뜯어낼 수 있을지를 보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중국의) 유일한 문제는 그들도 내가 승리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는 점이며(미국 역사상 가장 좋은 경제와 고용 수치 등), 내 두 번째 임기에 협상이 진행된다면 (미국과 중국의) 합의는 그들에게 훨씬 더 나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지금 당장 행동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다"라고 중국에 촉구하면서도 "하지만 높은 관세를 징수하는 것도 좋다!"고 적었다.

앞서 미국과 중국은 지난 9~10일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벌였지만, 협상은 별다른 합의 없이 마무리됐다. 미국은 예고대로 10일 오전 0시 1분(한국시간 10일 오후 1시 1분)부터 2000억달러(약 235조6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현행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블룸버그]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