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베트남 리포트] 베트남, 美 재무부 ‘환율조작국’ 지정 위기

  • 기사입력 : 2019년05월10일 10:3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베트남이 미국 재무부가 발표하는 환율조작국에 이름을 올릴 수 있다고 9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환율 관찰대상국 명단에서 관찰대상국 수가 확대될 것으로 보이며, 베트남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수 있다고 전했다.

베트남 동[사진=로이터 뉴스핌]

미 재무부는 당초 ▲ 지난 1년간 200억 달러 이상의 현저한 대미 무역 흑자 ▲ 국내총생산(GDP)의 3%를 초과하는 상당한 경상수지 흑자 ▲ 12개월간 GDP의 2%를 초과하는 외환을 순 매수하는 지속적이고 일방적인 외환시장 개입, 이 3가지를 환율조작 판단 기준으로 적용했다.

다만 이 중 경상수지 흑자 기준은 이번 보고서부터 GDP의 '3% 초과'에서 '2% 초과'로 낮추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경상수지 흑자 관련 기준이 바뀌면서 이번 보고서에서 관찰대상국이 12곳에서 20곳 정도로 확대될 것으로 보이며, 한국과 인도는 관찰대상국 명단서 제외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베트남의 경우 이미 3개 조건을 모두 충족하는데, 동화 가치를 인위적으로 낮췄다는 이유로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매체는 이와 관련해 현재 내부 논의가 지속되고 있으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재무부의 이번 보고서 발표에 앞서 베트남 당국에 더 많은 정보를 공개할 것을 요청한 상태라고 전했다.

미국 재무부는 해마다 4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환율보고서를 내놓지만, 지난달에는 2019년 상반기 보고서를 내지 않았으며 블룸버그는 이번 달 내로 보고서가 나올 전망이라고 전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