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163개 초중고 노후 화장실 개선에 515억 투입

서울시 144억원, 교육청 371억원에 투입
‘함께꿈 학부모 모니터링단’ 관리점검

  • 기사입력 : 2019년05월08일 08:10
  • 최종수정 : 2019년05월08일 0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 163개 초·중·고 노후 화장실 개선을 위한 ‘꾸미고 꿈꾸는 학교 화장실’ 사업에 시와 교육청 예산 515억원(서울시 144억, 교육청 371억)을 투입한다고 8일 밝혔다.

2015년 시작한 ‘학교 화장실 개선 함께꿈 프로젝트’를 통해 지금까지 서울시 978개교(변기교체 427개교 포함)의 학교 화장실이 학생들로부터 사랑받는 생활공간으로 재탄생됐다. 2021년까지 15년 이상 경과된 노후 학교화장실을 지속적으로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2018년 공사 완료한 98개교를 대상으로 한 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종합만족도가 81점으로 △시설(조명, 수도, 디자인) △관리(청결, 용품비치) △편리성 등 전반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서울시]

이용자 만족도가 높은 데에는 학교별로 운영 중인 ‘학교 화장실 개선 디자인TF팀’의 역할이 컸다는 평가다. 학생들과 학부모, 교직원들로 구성된 디자인TF팀은 5단계에 걸친 워크숍을 통해 화장실 개선 기획 단계부터 이용자들이 직접 참여해 함께 새로운 학교 화장실을 만들어나간다.

서울시는 올해 전면보수 대상학교 중 83개교를 선정하고 44명의 디렉터를 배치했으며 이달부터 학교별 디자인TF팀을 본격 가동했다.

서울시는 학교 화장실 개선 사업과 별도로 복도 등 학교 빈 공간을 활용한 양치대(세면대) 설치 사업도 진행중이다.

올해 32개의 학교에 양치대를 설치할 계획으로 지금까지 총 183개교에 양치대 설치를 지원했다. 점심식사 후 학생들의 양치 습관을 길러주기 위해 자치구 보건소와 함께 ‘찾아가는 양치교실’ 등 구강건강 교육도 실시한다.

찾아가는 양치교실에 참여할 학교는 올해 양치대 설치가 예정된 32개교로 지난 15일 신청을 받아 선정했으며 총 11억7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학교별로 5월 이후 공사를 진행하여 여름방학 내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양치대 설치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사전·사후 설문조사 결과 양치 실천율이 60.7%에서 67.4%로 상승했다.

서울시는 앞으로 개선된 학교 화장실의 관리상태도 꼼꼼히 점검할 계획이다. 자치구별 추천을 받아 구성된 48명의 ‘학부모 모니터링단’을 운영해 개선된 학교 화장실을 점검하고 나타난 문제점을 보완해 높은 만족도를 이어 나간다.

지난 4월 23일 위촉식을 가진 서울시 함께꿈 학부모단은 서울시 교육지원 사업 현장방문을 통해 교육지원 사업이 취지와 목적에 맞게 시행되고 있는지 학생·학부모의 눈높이에서 점검하고 교육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백호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실용성을 고려한 디자인을 설계해 사용자인 학생들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이 편안하고 쾌적한 환경속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