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와이즈만연구소·요즈마그룹과 창업협력 나선다

와이즈만연구소 원천기술 서울창업기업에 이전
미세먼지 기술 국내이전 추진, 저감정책 활용
요즈마그룹, 펀딩 및 보육 프로그램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5월07일 13:58
  • 최종수정 : 2019년05월07일 13: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3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세계 5대 기초과학 연구소인 이스라엘의 와이즈만연구소가 개발‧보유하고 있는 바이오 등 주력기술을 서울 창업기업을 통해 상용화될 수 있도록 기술이전 등에 협력한다고 7일 밝혔다.

또한 이스라엘의 글로벌 창업투자회사인 요즈마그룹은 펀딩, 보육 프로그램 등을 통해 창업기업들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창업생태계 조성을 통해서 관련 유망 창업기업 발굴에 나선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소재한 와이즈만연구소에서 다니엘 자이프만 와이즈만연구소 총장, 이갈 에를리히 요즈마그룹 회장과 만나 이런 내용으로 ‘서울시-와이즈만연구소-요즈마그룹 간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스라엘을 방문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6일 오후 13시 텔아비브 내 아즈리엘리 사로나 타워에서 열린 이스라엘을 창업국가로 만든 주요인사들과의 오찬간담회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양해각서에 따라 기술이전은 와이즈만연구소가 100% 출자해 설립한 기술이전‧상용화 전담기구인 예다연구개발이 담당한다.

와이즈만연구소는 1934년 이스라엘 초대 대통령인 하임 와이즈만이 설립한 과학 연구소 겸 대학이다. 프랑스 파스퇴르, 독일 막스플랑크 등과 함께 세계 5대 기초과학 연구기관으로 꼽힌다.

37개 연구센터에서 연구‧교육이 이뤄지고 있으며 연구그룹만 328개에 달한다. 생명과학, 화학, 수학, 컴퓨터 공학 등 분야에서 2000개 이상의 ‘패밀리 특허’를 배출했다.

요즈마그룹은 전 이스라엘 경제부 소속 수석과학관인 이갈 에를리히가 세운 투자회사다. 이갈 에를리히는 창업국가 이스라엘의 기반으로 평가받는 모태펀드인 요즈마펀드의 출범을 이끈 인물로 지난해 서울국제경제자문단 신임 자문위원으로 위촉된 바 있다.

서울시는 와이즈만연구소가 보유한 대기질 관련 기술의 국내 기술이전도 추진한다. 다니엘 자이프만 총장과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서는 발생원에 대한 정확한 분석과 원인물질 배출 저감이 근본적인 해결이라는 데 인식을 함께한 데 따른 것이다.

박 시장은 “세계적인 기초과학 연구기관인 와이즈만연구소와 함께 서울의 강점과 연구소의 기술을 결합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추진하고 특히 시민 삶의 문제인 미세먼지 대책을 진화시키는 데도 촘촘히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