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김학의 성접대 의혹,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 진행될 것"

지난 3월 시작된 청원 20만 돌파, 청와대 답변
정혜승 센터장 "피해자, 현재 경찰 신변보호 중"
"문 대통령도 조직 명운 걸고 낱낱이 규명 지시"

  • 기사입력 : 2019년05월03일 15:55
  • 최종수정 : 2019년05월03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는 3일 '김학의 성범죄 피해자 신변보호 및 관련자 엄정수사 촉구' 청원에 대해 "더 이상 억울한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도록 함께 살피겠다"고 답했다.

지난 3월 14일 시작된 청원은 한 달 동안 21만1344명의 지지를 얻었다.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성범죄 엄단을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 [사진=청와대 청원 게시판]

이날 답변에 나선 정혜승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범죄 관련 피해자들에 대해 경찰이 신변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일반적으로 성폭력 등 특정범죄의 피해자가 보복을 당할 우려가 있는 경우 범죄피해자보호법과 특정범죄신고자 등 보호법에 의해 수사기관으로부터 신변보호를 지원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센터장은 또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센터장은 그러면서 "지난 2013년 7월 경찰이 김학의 전 차관과 윤중천 씨 등 관련자 18명을 특수강간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고, 당시 서울중앙지검은 김 전 차관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며 "이후 피해자가 2014년 7월 다시 고소했으나 지난 2014년 12월 다시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고 말했다.

정 센터장은 "그러나 지난 3월, 검찰과거사위원회가 이 사건을 다시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며 "지난 3월 29일 검찰과거사위원회는 김학의 사건에 대해 다시 수사할 것을 권고했고, 검찰은 14명의 검사 등으로 이뤄진 특별수사단을 발족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6년 만에 다시 수사가 재개되면서 국민들은 권력형 부패를 엄단할 것을 요구하며 지켜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센터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직의 명운을 걸고 여러 의혹들을 낱낱이 규명하라'고 지시했다"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답변드리기 어렵지만, 검찰이 특별수사단을 꾸려 수사 중인 만큼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