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김학의 수사’ 검찰, 윤중천 5번째 소환조사…성범죄 의혹 등 수사 계속

김학의 수사단, 2일 윤중천 영장기각 후 5번째 소환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10:37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1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김학의(64·사법연수원 14기) 전 법무부 차관 관련 사건을 재수사 중인 검찰이 사건의 핵심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를 거듭 조사하며 성범죄 의혹 등에 대해 강도 높은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2일 검찰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윤중천 씨를 소환조사 중이다. 윤 씨 구속영장 기각 이후 다섯 번째 조사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04.19 pangbin@newspim.com

윤 씨는 이날 오전 수사단 사무실이 꾸려진 서울 문정동 동부지검에 출석해 별다른 입장 표명없이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지난 조사에 이어 오늘도 윤 씨를 상대로 김 전 차관 관련 의혹 전반에 대해 캐물을 전망이다.

앞서 수사단은 법원이 윤 씨의 구속영장을 기각한 이후 지난달 23일부터 일주일 동안 네 차례 윤 씨를 소환조사했다.

윤 씨는 첫 소환조사 당시 변호사가 조사에 입회하지 않았다는 이유 등으로 진술을 거부, 두 시간 만에 귀가했다.

윤 씨의 태도 변화는 두 번째 조사부터 감지됐다. 그는 자신의 불법행위와 관련해서는 여전히 혐의를 부인했지만 김 전 차관 사건에 대해서는 일부 진술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이 무렵 윤 씨는 일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문제가 된 자신의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촬영된 동영상 속 인물이 김 전 차관이 맞고 자신이 그 영상을 촬영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만, 해당 영상 속 여성은 지난 2013년 김 전 차관과 자신을 고소하고 최근 수사단 조사를 받은 여성이 아니라 자신이 알던 유흥업소 종업원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 전 차관에게 건넨 뇌물이 수 천만 원 대가 아닌 수 백만 원 수준이라고도 주장하고 있다.

검찰은 당초 파악한 증거 등과 윤 씨의 이같은 진술이 배치되는 부분이 많아 수사에 애를 먹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윤 씨 진술 없이도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한 증거확보 작업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윤 씨는 지난 2005년~2012년 김학의 전 차관에게 수 천만 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의혹을 받는다. 또 이 무렵 강원도 소재 자신의 별장에서 사회 유력인사들에게 성상납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윤 씨는 아울러 최근 김 전 차관 수사과정에서 사기·알선수재·공갈 등 혐의가 추가로 드러나 관련 수사를 받고 있다.

한편 수사단은 검찰과거사위원회가 수사를 권고한 김 전 차관의 뇌물수수 혐의와 함께 김 전 차관 수사 외압 의혹 관련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등을 직권남용 혐의 등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