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동남아·호주

'얼굴 가리지 말라'…스리랑카, 테러 후 부르카 착용 금지

  • 기사입력 : 2019년04월29일 15:46
  • 최종수정 : 2019년04월29일 1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지난 21일(현지시간) 부활절에 연쇄 폭발 테러를 겪은 스리랑카 정부가 무슬림 여성들의 복장을 비롯해 얼굴을 가리는 그 어떠한 형태의 얼굴용 가리개 착용을 금지시 했다.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대통령은 지난 28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사람의 신원을 숨길 수 있는 어떠한 형태의 얼굴용 가리개도 착용을 금지시 하겠다고 밝혔다. 29일부터 실효되는 긴급 법은, 국가 비상사태의 일환으로 무슬림 여성의 니캅(얼굴용 가리개), 부르카(얼굴까지 가리는 무슬림 여성 복장) 착용도 금지시 된다. 

스리랑카 인구는 약 2100만명으로, 이중 10%가 무슬림이다. 

스리랑카의 모든 천주교회도 문을 닫았다. 현지 당국과 콜롬보 주재 미 대사관이 추가 테러 공격 가능성을 제시하자 나온 조치다. 

앞서 지난 21일 스리랑카에서는 수도 콜롬보와 인근의 고급호텔과 교회 8곳에서 연쇄 자살폭탄 테러로 253명이 숨졌다. 정부는 현지 이슬람 극단주의 조직 NTJ(내셔널 타우히트 자마트)와 JMI(잠미야툴 밀라투 이브라힘)를 테러 조직으로 특정했고 이슬람국가(IS)는 테러 배후를 자처했다.

현재까지 당국이 체포한 용의자는 100여명이다. 정부는 군경을 풀어 용의자를 수색 중이다.

부르카 착용한 덴마크의 무슬림 여성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