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동남아·호주

스리랑카, 253명 사망 폭탄테러 용의자 체포

연쇄폭탄 테러 용의자 7명 체포

  • 기사입력 : 2019년04월27일 14:57
  • 최종수정 : 2019년04월27일 14: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최근 발생한 스리랑카 연쇄 폭탄 테러 용의자 7명이 체포됐다.

스리랑카 네곰보에 위치한 이슬람 대사원 앞에서 군인들이 경계를 서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7일(현지시간) AFP통신과 영국 BBC 등에 따르면 스리랑카 경찰은 동부 도시 칼무나이 근처의 한 건물을 급습해 테러 용의자 7명을 체포했다.

스리랑카 경찰은 현장에서 폭발물과 자살폭탄 조끼, 드론을 비롯해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 깃발 등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경찰이 급습한 곳은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에서 약 370km 떨어진 곳이다.

경찰은 테러 용의자들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총격전이 벌어졌지만, 부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1일 스리랑카 호텔과 교회 등 전국 8곳에서 동시다발 폭탄 테러가 발생해 253명이 숨졌다.

이후 IS는 선전 매체를 통해 스리랑카 테러의 배후를 자처했다. 현지 경찰은 IS와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용의자 140명을 추적 중이다. 

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