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폼페이오 "북미협상 순탄치 않을 것...金 결정에 달려"

"2차 북미정상회담, 보도된 것보다 훨씬 생산적"
"선의의 협상·진정한 대화 이뤄지는한 북미 대화 계속"
"北 교체 요구, 신경 쓰지 않아"

  • 기사입력 : 2019년04월25일 09:22
  • 최종수정 : 2019년04월25일 09: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4일(현지시간) CBS방송 '인텔리전스 매터스(Intelligence Matters)'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순탄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하면서도 궁극적으로 완전한 비핵화의 길로 나아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CBS인터뷰에서 이전의 북미 대화와 관련해 "우리는 북한 사람들과 여러 차례 이 길을 걸어왔다. 과거 북한에 적은 대가를 받고 돈다발을 건네줬다"며 예전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이러한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도 이제 이 점을 꽤 분명하게 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비핵화 협상을 두고 "순탄하지 않을 것이며, 도전적일 것이다"라면서도 "나는 우리가 이 과정(비핵화)을 어떻게 진전시킬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나눌 기회가 몇 번 더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언론을 통해 보도된 것보다 훨씬 더 생산적이었으며, 양측이 회담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부 다 솔직하게 보도되지 못한 뉘앙스가 많이 있었다"며 "대화에는 '그들은 이런 입장이고, 우리는 이런 입장이었고 우리는 걸어 나갔다'라는 것보다 더 많은 뉘앙스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이를 토대로 앞으로 논의를 이어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장관은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좋은 말을 하고 있기 때문에 완전한 비핵화의 길로 나아갈 수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은 인터뷰에서 북한의 비핵화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 무기를 포기하는 전략적 결정을 내리느냐에 달려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에게 수차례에 걸쳐 비핵화 약속을 했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변화를 만들어 내는 것은 엄청난 도전"이며 북한은 "매우 오랫동안 주민들에게 핵무기는 그들을 지켜주는 것이라고 말해왔다. 이제 핵무기가 '그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것'이라는 이야기로 옮겨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의 시한을 정하지는 않았다고 언급하면서도 "선의의 협상"과 "진정한 대화"가 이뤄지는 한 미국은 계속해서 북한과의 대화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주 북한이 향후 비핵화 협상에서 원숙한 인물이 나서야 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 폼페이오 장관은 "중간급(mid-level) 관리"의 입에서 나온 발언이라고 언급하며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미국 워싱턴DC의 한 호텔에서 만났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