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중국, 미국 이란 원유 제재에 강력 반발...무역협상에 불똥 우려

  • 기사입력 : 2019년04월23일 21: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23일 22: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 외교부가 이란산 원유 금수 제재에 대한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겠다는 미국의 발표에 공식적으로 불만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란 제재 문제를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이 이처럼 대립하면서 글로벌 석유시장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양국 간 무역협상에 영향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일일 언론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의 일방적인 제재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결정은 중동과 국제 에너지 시장의 불안정을 유발할 것”이라며 “미국은 책임감 있는 태도를 취하고 건설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중국 등 국가들이 국제법에 따라 이란과 맺고 있는 ‘정상적’ 에너지 협력 관계는 합법적이고 합리적인 것이므로 존중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 측이 중국의 이익과 우려를 존중하고 중국의 이익을 해칠 수 있는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중국은 중국 기업들의 합법적 권리를 보호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중국은 이란 최대 원유 수출국으로, 중국 세관인 해관총서에 따르면 지난해 이란으로부터 수입한 원유량이 2927만톤, 일일 약 58만5400배럴(bpd)에 달했다. 이는 중국 총 원유 수입량의 6% 가량이다.

중국과 이란은 오랫동안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특히 에너지 부문에서 끈끈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왔다.

중국 정유소 중 일부는 이란산 원유만을 처리하도록 설계되기도 했고, 중국 국영 중국석유화공그룹(시노펙)과 중국석유천연가스공사(CNPC)는 이란 야다바란과 노스 아자데간 유전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해 원유를 생산하고 있다.

중국의 정유 부문 당국자들은 사우디아라비아 등 경쟁국들의 비슷한 등급 원유보다 이란산 원유를 사용하는 것이 매출이익이 더 높다고 밝혔다.

미국은 이란산 원유 금수 초지에 대해 지난해 11월 한국·중국·인도·일본·이탈리아·그리스·터키 등 8개국에 한시적 예외를 인정했으나, 예외 조치를 5월 이후로 연장하지 않겠다고 22일 발표했다.

중국과 미국은 현재 무역협상을 한창 진행 중이지만, 무역 문제뿐 아니라 남중국해와 대만 문제 등 지정학적 문제들로도 서로 대립 양상을 보이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이란 제재 관련) 중국이 미국의 요구를 따르지 않으면 긴장이 고조돼 무역 등 여타 문제에도 영향이 미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도 “이란 제재는 양국 관계에 중대한 도전이 될 것”이라며 “양국 관계가 민감한 시기에 이란 문제가 상황을 복잡하게 만들었다”고 진단했다.

중국석유화공그룹(시노펙)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