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美, 원유시장 패권 노린다...행정명령에 이어 이란 금수조치 본격화

  • 기사입력 : 2019년04월23일 07:32
  • 최종수정 : 2019년04월24일 13: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원유 시장의 패권을 장악하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노력이 숨가쁘게 이뤄지고 있다.

미국 송유관과 가스관 건설을 앞당기기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한 데 이어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 관련, 한국 등 8개국에 대한 한시적 제재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22일(현지시간) 지난해 11월부터 한국과 중국, 인도, 이탈리아, 그리스, 일본, 대만, 터키 등 8개국에 180일간 한시적으로 허용해온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 예외조치 기간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對)이란 압박 기조를 극대화하는 것과는 별도로, 송유관 및 가스관 건설의 속도를 높이기 위한 행정명령 서명과 맞물려 에너지 패권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지난 10일 트럼프 대통령은 텍사스주(州) 크로스비에서 열린 정치유세에서 에너지 주권과 국가안보를 지키기 위한 행정명령 2건에 서명했다.

석유, 천연가스 개발과 보급을 위한 기간시설 건축에 대한 환경보호청(EPA), 교통부 등의 규제를 완화하고 권한을 대통령에게 넘기는 것이 골자다.

즉, 미국 국경 지역에서 석유 파이프라인, 도로, 철도 등 핵심 기간시설을 승인하는 절차를 가속화하겠다는 것이다.

블룸버그와 폭스뉴스 등 미국 언론들은 이같은 소식에 더해 이날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 예외조치 기간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발표하자 미국 셰일 업계에 힘이 실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송유관 완공 및 본격적인 가동이 이뤄지는 하반기 국제 원유시장에서 미국 셰일 업계의 영향력이 크게 높아질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국제 유가가 상승하며 셰일 업계의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돼서다.

이 때문에 트럼프 행정부의 이란 원유 금수 조치는 에너지 시장에서 지배력을 다지기 위한 노림수라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