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대한민국 최초의 우즈벡 의회 연설 '철의 실크로드' 역설

"실크로드로 교류한 것처럼 철도 통해 상생번영"
"철도로 만나는 일은 중앙아시아와 태평양 만남"
:양국 교류, 혁신과 번영으로 이어질 것"

  • 기사입력 : 2019년04월19일 19:48
  • 최종수정 : 2019년04월19일 2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타슈켄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민국 대통령 최초로 우즈베키스탄 의회에서 연설을 통해 양국 간 철도연결을 통한 '철의 실크로드' 소통이라는 비전을 제시했다.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하고 있는 문 대통령은 19일 오후(현지시간) 한·우즈베키스탄 정상회담을 마치고 우즈베키스탄 의회로 이동해 '앗쌀롬 알레이쿰!"(당신에게도 평화가 있기를)이라는 현지어 인사를 시작으로 연설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우즈베키스탄으로 오는 길에 1500년 전 어느 날을 상상했다. 한국의 고대국가 사신들이 사마르칸트에 도착한 날"이라며 "깊은 우정과 신뢰를 나눈 그들을 가장 중요한 서쪽 벽에 '아프로시압 벽화'로 남겼다. 그와 같이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멀리 떨어져 있지만 이미 고대국가 시기부터 사신들이 오고 간 친구 국가였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나의 상상은 한국의 서울에서 철도를 통해 유라시아 대륙을 지나 멋진 타슈켄트 기차역에 내리는 꿈으로 이어졌다"며 "양국의 고대국가들이 실크로드를 통해 교류했던 것처럼
21세기 철의 실크로드, 철도를 통해 양국이 이어져 상생 번영하는 꿈을 꾸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인은 이곳에서 중앙아시아의 무궁무진한 발전가능성과 함께할 수 있을 것이며 이중내륙국인 우즈베키스탄 국민들은 지구에서 가장 넓은 바다 태평양을 만나고, 고려인들의 고향 한국과 미래를 함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철도를 통해 양국이 만나는 일은 중앙아시아와 태평양이 만나는 새로운 번영의 꿈"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손님이 다녀간 집은 윤택해진다'는 우즈베키스탄 속담을 들며 "인류는 교류와 소통을 통해 발전하고 번영해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한국의 오랜 친구 나라인 우즈베키스탄과의 교류가 21세기의 혁신으로 이어져 양국의 공동 번영을 이룰 것이라 확신한다"며 "오늘 나는 친구이자 형제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함께 양국 관계를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고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제도적 기반도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이 독립한 바로 이듬해인 1992년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외교 관계를 수립했다"며 "카리모프 대통령의 방한을 시작으로 이번 나의 방문까지 양국 정상은 무려 16차례 만났고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과학기술, 국제문제 등 모든 분야에서 긴밀하게 협력하는 관계로 발전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서로에 대한 깊은 이해와 깊은 호감으로 양국의 수교 역사는 채 30년도 되지 않았지만, 모두가 부러워하는 형제 같은 관계가 됐다"며 "양국 국민들 사이가 가까워질수록 공동 번영의 꿈은 더 빨리 현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는 우리의 공동번영과 이어져 있다"며 "중앙아시아 비핵화 선례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이루고자 하는 우리 정부에게도 교훈과 영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의 발전이 한국의 발전으로 한국은 경제성장의 경험을 기꺼이 우즈베키스탄과 공유할 것"이라며 "이제 양국 교류는 혁신과 번영으로 이어질 것으로 우리의 후손들에게 양국의 형제애를 영원히 남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