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한·우즈벡, 투자보장·이중과세방지 협정 개정

한·우즈벡 정상회담 후 공동언론발표문
"양국 상호보완적 산업구조, 협력모델도 발굴"
"한·중앙아 협력포럼 장관급 격상, 협력 확대"

  • 기사입력 : 2019년04월19일 18:05
  • 최종수정 : 2019년04월20일 11: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타슈켄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한·우즈베키스탄 정상회담을 갖고 투자보장·이중과세방지협정을 개정하는 등 양국 교역 확대를 위한 제도를 개선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우즈베키스탄 영빈관에서 열린 정상회담 직후 공동언론 발표를 통해 "구체적이고 실절적인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양국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위한 공동연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FTA 체결을 위해 공동으로 연구하기로 했으며, 상호보완적인 산업구조를 활용한 협력모델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공동 대응하여 ICT, 5G, 빅데이터, 인공지능, 보건·의료 등 신산업분야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문화 교류도 더욱 늘릴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아프로시압 벽화를 포함한 우즈베키스탄 문화유산 보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며 "20일 개관하는 한국문화예술의 집은 문화 교류의 장이자 양국 우정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평화는 공동번영과 이어져 있다"며 "우즈베키스탄의 중앙아시아 지역협력 전략과
우리의 신북방정책을 조화롭게 연계해 유라시아의 공동번영을 함께 이뤄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중앙아시아 협력 포럼이 다자간 협력의 모범으로 발전해온 데 이어 12돌을 맞는 올해는 장관급으로 격상해 개최된다"며 "포럼을 통해 한·중앙아시아 간 협력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