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2020년부턴 누구나 직업훈련 받을 수 있다

제10차 일자리위원회 개최...인재 양성 정책 틀·추진체계 새롭게 구성

  • 기사입력 : 2019년04월10일 09:12
  • 최종수정 : 2019년04월10일 10: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2020년부턴 국민 누구나 장기간에 걸쳐 직업훈련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문재인 정부가 ‘포용국가’ 달성을 위해 미래 인재를 양성하고 일자리 창출 동력을 강화한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목희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10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4.10 kilroy023@newspim.com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0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0차 일자리위원회를 개최하고 ‘사람투자 10대 과제’와 ‘직업능력개발 혁신방안’을 상정‧의결했다.

이날 회의에선 지난 2년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 추진 상황 점검결과 및 향후 일자리대책 이행점검에 대한 계획도 함께 보고됐다.

먼저 정부는 인재 양성을 위해 교육과 훈련 기회의 장벽을 낮춘다.

먼저 국민의 생애 직업능력개발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현행 ‘내일배움카드제’를 내년 중 누구나 장기간에 걸쳐 직업훈련을 받을 수 있는 ‘평생내일배움카드제’로 개편한다.

2020년에만 60만명의 국민이 평생내일배움카드를 이용할 수 있다. 2022년까진 이용자 수가 140만명까지 누적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스마트 직업훈련 플랫폼도 올해 하반기 중에 구축해,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 밖에 출발선 평등을 보장하기 위해 교육 비용도 줄여나간다.

올해 2학기부터 고교 무상교육을 단계적으로 도입해 2021년에 전면 시행한다. 한 학생당 약 480만원의 혜택을 보게 된다. 또 2022년까지 약 77만원 수준의 사립대학 입학금을 폐지하는 등 박차를 가한다.

정부 기조에 따라 고졸 후학습자 장학금과 후진학 선도형 전문대학 육성 등도 지원해 고졸 재직자의 대학 교육 기회 또한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

특히 조기취업과 기업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학교 이론교육과 기업 현장훈련을 병행하는 ‘일학습병행제’를 확대하고 산업계와 기업이 직접 참여하는 맞춤형 현장인재 양성사업을 신설한다.

현재 3.6% 수준인 신기술분야 훈련도 2022년까지 15% 수준으로 늘린다. 재직자 대상 직무역량향상 훈련을 신기술 직종 중심으로 개편하고 고숙련‧신기술 훈련을 실시하는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이 외에 미래 산업에 대비하기 위해 2022년까지 △AI 1000명 △SW2만명 △에너지신산업(1만5000명) △바이오헬스 1만명 등 총 4만6000명을 유망산업 선도인재로 양성한다.

정부는 정책 홍보와 함께 사회부총리 주재의 ‘사람투자‧인재양성 협의회’를 구성‧운영해 사람투자 정책이 문재인 정부의 핵심성과로 연결되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사람투자’를 지속가능한 브랜드로 구축하고 국민 참여와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라며 “단발성 정책 발표에 그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대책을 보완하고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