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고진영 "우승은 보너스… LPGA 세계랭킹, 연연않는다" (일문일답)

LPGA 시즌 첫 메이저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

  • 기사입력 : 2019년04월08일 12:23
  • 최종수정 : 2019년04월08일 14: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수습기자 = "세계랭킹에 연연 않는다." 고진영이 이번 시즌 LPGA 투어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해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을 달성했다.

고진영(24·하이트진로)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6763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300만달러) 마지막날 최종합계 10언더파278타를 기록, 우승상금 45만달러(약 5억1200만원)을 거머쥐었다. 

고진영은 지난 2018년 LPGA 투어에 데뷔한 2년차로,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3개를 묶어 2타를 줄였다. 

그는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 후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지인들의 축하로 서서히 실감이 나기 시작한다며 ANA 인스퍼레이션의 5번째 한국인 챔피언이 된 것이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 선수가 이 대회에서 우승한 건 역대 5번째로, 2004년 박지은이 처음 정상에 올랐고, 2012년 유선영, 2013년 박인비, 2017년 유소연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그는 겨울 혹독한 전지훈련을 통해 우승을 거머쥐었다며 행복한 선수가 되는 것이 이번 시즌 목표라고 밝혔다. 

고진영이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다음은 고진영과의 일문일답. 

-우승한지 20분밖에 되지 않았다. 흥분이 좀 가라앉았나?
: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 이번주를 통틀어 경기가 잘 풀렸다. 지인들이 축하를 많이 해줘서 실감이 나기 시작한것 같다."

-18번홀 버디 퍼트에 대해서 말해달라.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나?
: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할아버지는 지난해 4월 돌아가셨다. 오늘의 우승을 할아버지에게 바치고 싶다."

-5번째 한국인 선수 우승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기분이 어떤가?
: "나에게는 엄청난 영광이다. 나의 캐디는 포피 연못에 두번이나 들어가본 적이 있어서 이번 대회 코스 페어웨이 퍼팅 그린 등에서 많은 도움을 얻었다. 캐디에게 고맙다"

-어제오늘 더블보기 보기를 범했다. 결과가 두렵지는 않았나?
: "3라운드 14번, 15번홀에서 미스샷이 있었다. 하지만 모든게 다 괜찮아 질 것이라고 마음을 다졌다. 난 로봇이 아니다. 인간이기에 실수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호주오픈에서 행복한 골퍼가 되고싶다고 말했는데 그것을 오늘 이루었나?
: "나는 항상 행복하게 경기에 임하고싶다. 경기가 잘 안풀리면 기분이 좋지는 않지만 항상 미래에 개의치 않고 신경쓰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그래서 이번 대회에서 우승할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

-최근 경기력이 뛰어나게 상승했다. 스스로 놀라지는 않는가?
: "놀랍지는 않는다. 나는 겨울 전지훈련때 팜스프링에서 코치와 메니저와 힘겹게 연습을 했다. 2년전 이 대회에서 71위에 그쳤고, 지난해에는 64위로 대회를 마쳐 이 코스가 너무 싫었다. 캐디는 내게 언젠간 이 코스가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고, 지금의 나는 이 코스가 너무 좋다."

-세계랭킹 순위에서 당신이 1위 자리를 탈환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이게 당신에게는 어떤 의미인지?
: "나는 항상 경기에 집중하려고 노력하지, 세계랭킹에는 연연하지는 않는다. 나는 순위를 싫어한다."

-이번 시즌 2 타이틀을 달성했는데 이번 시즌 당신의 목표는 무엇인가?
: "우승은 나에게 있어서 보너스다. 나는 항상 행복한 경기를 펼치고 싶다. 나는 세계랭킹에 연연하고싶지 않다. 단지 경기에 집중하고싶다."

-부모님을 많이 언급한다. 부모님 이야기좀 부탁한다.
: "부모님은 항상 나를 응원한다. 부모님은 은퇴하시고 제주에 사신다. 이번주에는 대회에서는 함께하시지 못했지만 나를 위해 기뻐해주실 것이다."

-부모님 직업이 어떻게 되셨는지?
" 아버님은 권투 선수셨다. 아버지는 어렸을때 항상 나에게 줄넘기를 시키셨다."

포피스 폰드 연못 물 속에 뛰어드는 고진영. [사진= 로이터 뉴스핌]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