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동

시리아 정부군·반군 상호포격으로 최소 13명 사망

  • 기사입력 : 2019년04월08일 10:16
  • 최종수정 : 2019년04월08일 10: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수습기자 = 시리아 북서부 지역에서 7일(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의 상호 로켓 공격으로 최소 13명이 사망하고 정부가 운영하는 병원이 포격당했다는 관영 언론과 운동 단체의 발표를 인용해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WP는 이번 교전으로 러시아와 터키간 협상을 통해 몇 개월 간 불안정하게 이어져오던 휴전상태가 한계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정부의 폭격이 이뤄진 곳은 반군의 최후 거점인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과 주변지역이다.

이 지역엔 내전으로 대피해온 사람들을 포함해 300만명의 사람들이 거주하고 있다.

정부가 통제하는 시리아 마시압 지역에 소재한 병원의 원장은 반군 포격으로 구조요원 1명을 포함한 5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그는 관영 채널인 이크바리야 TV에서 병원에 있던 어린이 5명과 치과의사 2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한편 시리아 민방위대인 '하얀헬멧'은 정부포격으로 이들립 주 동부의 사라킵, 네랍 지역에서 어린이 한 명을 포함해 최소 8명이 사망했다고 집계했다.

시리아 인권관측소는 사망자 수가 9명이라고 밝혔다.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을 지원하는 러시아와 반군을 지원하는 터키는 지난해 9월 휴전을 합의하면서 반군의 거점인 이들립에 비무장 지대가 설치됐다. 이 협상에 따라 모든 중화기와 군사들은 철수가 예정됐다.

러시아와 터키의 합의에 따라 최근까지 반군지역에는 대체로 휴전이 유지됐다.

그러나 이후 과격 이슬람 테러단체 알 카에다 시리아 지부에 뿌리를 둔 급진 조직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이 지역에서 영향력을 확대했다. 이에 러시아는 친터키 반군 조직을 움직여 비무장을 관철하라고 터키를 압박해왔다.

지난 8일 국제연합(UN)은 휴전지역에서의 전투와 공습의 강도가 높아짐에 따라 민간 사상자와 피난민이 급격히 상승했다고 밝혔다. UN에 따르면 올해 2, 3월동안 90명이 사망하고 8만6500명 이상의 피난민이 발생했다.

UN은 시리아 전역에 있는 병원가 주요 헬스케어 시설 절반 가까이가 내전으로 인한 피해로 부분적으로 기능하거나 완전히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병원과 시내 인프라 시설은 8년간 내전 중 포격대상이 됐으며 인권 단체들은 정부군이 의료시설을 공격 타깃으로 삼는다고 주장해왔다. 정부는 이를 부인하며 오히려 반군이 의료시설을 군사적 목적으로 쓰고 있다고 대응했다.

[이들립 로이터=뉴스핌] 백지현 수습기자 = 시리아 이들립 주 아티마 마을에 위치한 난민촌. 2018.09.11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