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외교부, 시리아서 IS와 맞서 싸운 한국인에 여권반납 명령

재방문 막기 위한 결정…"A씨 생명·안전 위해"

  • 기사입력 : 2019년03월21일 14:08
  • 최종수정 : 2019년03월21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여행금지국가인 시리아에서 극단주의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맞서 싸운 한국인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외교부는 시리아 재방문을 막기 위해 여권 반납 명령을 내렸다.

외교부 당국자는 21일 "정부 허가 없이 여행금지국가인 시리아를 무단 방문해 시리아 쿠르드 민병대(YPG) 전투원으로 활동한 우리 국민 한 명에 대해 여권반납 명령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바고우즈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시리아민주군(SDF) 여성 대원이 시리아 데이르알조르주(州) 바고우즈(Baghouz) 인근 지역을 걷고 있다. 2019.03.06.

이 당국자는 "우리 국민의 생명과 신체의 안전 보호를 위한 조치"라면서 "여권법 제 19조에 의거해 명령했으며 현재 관련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최근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A씨가 다시 출국하는 것을 막기 위해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여권반납 명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15일 이내에 여권을 반납하지 않으면 여권은 자동 무효화된다.

A씨가 어떤 경로로 여행금지 국가인 시리아에 들어갔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