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현장에서] 9회말 역전 만루홈런에 '디비진' 여영국 캠프

'골든 크로스' 지나면서 "디비져" 연호
500m 떨어진 여 캠프-강 캠프 오가던 기자들 '진땀'

  • 기사입력 : 2019년04월04일 03:57
  • 최종수정 : 2019년04월04일 0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창원=뉴스핌] 김현우 기자 = 개표방송 시청 일정이 점점 늦어졌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취재 기자들에게 오후 9시 30분부터 ‘그림’을 만들겠다고 공지했다. 하지만 여영국 후보가 수세에 몰리자 상황이 바뀌었다. 오후 10시 경이 돼서야 여 후보와 정의당 의원들은 캠프에 나타났다.

이정미 대표는 눈시울을 붉힌 채 나타났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미간에 주름이 잡혔다. 심상정 의원은 입을 꾹 다문 채 자리에 앉았다. 여영국 캠프 분위기는 무거운 반면,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 캠프는 승리를 확신했다. 강 후보 지지자들은 “우리가 이깄다”며 “선거운은 좋네”라며 서로 수고했다며 위로를 건냈다.

강기윤 후보가 앞서 나가자 분위기가 무거워진 여영국 후보 캠프. (좌측부터) 심상정 정의당 의원, 여 후보 부인 한경숙씨, 여영국 후보, 이정미 당대표 [사진=김현우 기자]

기자들도 바삐 움직였다. 애초 기자들은 여 후보 캠프에 일찍부터 자리를 잡았다. 여론조사에서 여 후보의 승리가 점쳐졌기 때문. 하지만 개표가 진행되면서부터 분위기가 바뀌었다. 강 후보는 처음부터 치고 나갔다. 개표가 50% 진행됐음에도 강 후보는 8%p 우위를 보였다.

취재 기자들은 하나둘 자리를 정리하고 강기윤 후보 캠프로 넘어갔다. 몇몇 기자들은 ‘받은 글’을 주고받으며 여 후보 승리 기사를 강 후보 승리기사로 고쳐 쓰고 있었다.

정의당 상황도 다르지 않았다. 정의당 관계자는 “현장에 나가 있던 간부급 당직자가 ‘우리 정말 지는거냐’고 단체 채팅방에 올렸다”라며 “정의당이 불리한 지역 투표함부터 열었다지만 이렇게 끌려가는 모양새가 될 줄은 몰랐다”라고 말했다.

분위기가 바뀐건 상남동·사파동 투표함을 열면서부터다. 뒤이어 사전투표함을 열면서 캠프는 완전히 뒤집어졌다. 몇몇 지지자들은 “디비져, 디비져”라고 외쳤다. ‘디비지다’는 ‘뒤집히다’는 말의 경상도 사투리다. 뒤이어 개표 현장에 있는 기자들과 당직자로부터 낭보가 날아들었다. 여영국이 역전했다는 소식이었다.

[창원=뉴스핌] 최상수 기자 =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 성산에 출마한 여영국 정의당 후보와 이정미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3일 오후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에 마련된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환호를 하고 있다. 2019.04.03 kilroy023@newspim.com

100㎡ 남짓한 여영국 캠프에 가득 찬 지지자 60여명이 하나둘 입을 열기 시작했다. 얼굴이 굳어있던 정의당 의원들의 얼굴도 펴졌다. 강 후보 캠프에 있던 기자들도 다시 짐을 챙겨 여 후보 캠프로 돌아왔다. 특히 급하게 장비를 챙겨 이동하던 영상·사진기자들이 이동한다고 병목현상이 발생하기도 했다.  

개표율이 90%에 이르자 양 후보의 격차는 0.5%p로 줄었다. 그때부터 “여영국 이긴다”는 구호가 나왔다. 개표율 94%부터 여 후보가 강 후보보다 우세한 ‘골든 크로스’가 그려졌다. 개표 현장에 있던 정의당 관계자는 “상남동, 사파동 투표함을 열면서 따라잡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사전투표함을 열면서는 승리를 확신했다”고 전했다.

심상정 의원의 입꼬리가 올라갔다. 김종대, 추혜선 의원도 슬슬 긴장이 풀렸는지 웃음을 지었다. 윤소하 원내대표의 주름이 펴졌다. 이정미 대표는 결국 울음을 터뜨렸다. 개표 결과는 504표차, 득표율 차이는 0.54%p에 불과했다. 한 당직자는 “그동안 선거에서 이겨본 적이 없어서 오늘이 더 특별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창원=뉴스핌] 최상수 기자 =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 성산에 출마한 여영국 정의당 후보와 이정미 대표가 3일 오후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에 마련된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포옹을 하고 있다. 2019.04.03 kilroy023@newspim.com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