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종합 2보] '역전 드라마'에 '황교안 키즈' 탄생시킨 4.3 보궐선거

창원성산, 여영국 개표 막판 역전극 펼쳐
통영고성, 정점식 넉넉한 승리..황교안 '우뚝'

  • 기사입력 : 2019년04월04일 03:42
  • 최종수정 : 2019년04월04일 0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창원·통영=뉴스핌] 김승현 김규희 김현우 기자 = 여야 지도부가 현지에 거처를 마련하며 총력전을 펼쳤던 창원성산·통영고성 4.3 보궐선거가 ‘여영국 드라마’와 ‘황교안 키즈’를 탄생시키며 막을 내렸다.

여영국 정의당 후보는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역대급’ 막판 뒤집기에 성공하며 고(故) 노회찬 의원의 후계자로 거듭났다. 정점식 한국당 후보도 예상을 뛰어넘는 격차를 기록하며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1호 국회의원’으로 여의도에 입성하게 됐다.

[창원=뉴스핌] 최상수 기자 =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창원 성산에 출마한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3일 오후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에 마련된 선거사무실에서 당선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9.04.03 kilroy023@newspim.com

개표가 완료되는 순간까지 결과를 예단할 수 없었던 창원성산 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단일화를 이뤄낸 여영국 후보가 4만2663표를 얻어 득표율 45.75%을 기록했다.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는 4만2159표를 얻어 득표율 45.21%다. 두 사람의 표차는 504표, 0.54%에 불과했다.

특히 개표율이 88%를 넘는 순간까지도 여 당선자는 강 후보에게 계속 뒤쳐졌었지만, 마지막 사전투표 개표함이 열리며 승부가 뒤집어졌다.

여 당선자는 당선 직후 “반칙정치, 편가르기 정치를 일삼은 한국당에 대해 창원 시민들이 준엄한 심판을 내렸다고 생각한다”며 “권영길-노회찬으로 이어온 창원 성산 진보정치 자부심에 시민 여러분들이 저 여영국의 이름을 새겨 주셨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 당선자는 “이제 국회의원으로써 창원 시민들이 힘들게 살아가는 민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온 힘을 바치겠다”며 “창원 경제 살리는데 의원으로서 모든 역량을 동원하고, 국회에서 가장 진보적이고 개혁적인 원내 교섭단체를 만들어 민생 경제를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통영=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4·3 보궐선거 정점식 자유한국당 후보가 3일 오후 경남 통영시 북신동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결정된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04.03 alwaysame@newspim.com

반면 통영고성 선거에서는 정점식 후보가 역시 ‘예상 밖 낙승’을 거두며 총력 지원에 나선 황 대표와 한국당에 승리를 안겼다.

정 후보는 4만7082표를 얻어 득표율 59.47%이며, 양문석 민주당 후보는 2만8490표을 얻어 득표율 35.99%를 기록했다. 두 사람의 표 격차는 무려 23.48%p에 육박했다.

정 후보는 당선 직후 “황교안 대표와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 개척해나가겠다”며 “저를 선택해주신 통영‧고성 주민 여러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 제게 보내주신 믿음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우리 지역 경제를 살려달라는 염원을 반드시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후보는 이어 “가장 큰 난제인 성동조선을 살리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며 “통영‧고성을 살기 좋은 도시, 관광객이 찾고 싶은 도시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선거 결과에 대해 두 당 대표는 당선자들을 축하하며 내년 총선을 준비하는 마음가짐을 은근히 드러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여영국 후보의 당선을 축하한다. 이번 결과는 민주당과 정의당 공동의 승리이자 창원 성산의 미래를 선택한 시민 모두의 승리”라고 축하했다.

이 대표는 이어 “통영고성에서 당당하고 씩씩하게 선거에 임한 양문석 후보 수고 많았다”며 “양 후보는 민주당의 불모지에 가까운 지역에서 큰 성과를 남겼다. 앞으로도 통영·고성의 지역경제 회생과 현안 해결을 위해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중앙당사에서 당 지도부와 개표 결과를 지켜본 후 “국민들이 현명한 판단을 했다”며 “한 선거구에서 압도적으로 이겼고, 다른 한 선거구에서는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출발했으나 마지막까지 박빙의 승부를 겨뤘다”고 평가했다.

황 대표는 이어 “국민들이 이 정부에 대한 엄중한 심판을 하신 것”이라며 “한국당에게 무너져가는 민생을 살리고 경제를 회복하라는 숙제를 줬다”고 봤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