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IAEA 사무총장 "北 비핵화 합의 시 수주 내 사찰단 파견 준비완료"

  • 기사입력 : 2019년04월03일 07:18
  • 최종수정 : 2019년04월04일 09: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북한 비핵화 합의에 도달할 경우 수 주 내로 사찰단을 보낼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고 2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아마노 유키아 IAEA 사무총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아마노 유키야 IAEA 사무총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비핵화를 검증하고 감시하는 임무를 “공정하고 독립적이며, 객관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유일한 국제기구는 IAEA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사회의 승인에 따라 사찰단을 북한에 보내 달라는 요청이 있을 때 수주 내로 이에 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IAEA 사찰단을 보내면 “어떠한 (비핵화) 합의 이행이라도 지속될 수 있게 도울 수 있을 것”이라면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북한의 비핵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IAEA는 지난 2009년 북한이 사찰단을 추방한 뒤로 북한에 접근하지 못한 채, 현재는 주로 위성사진을 통해 핵 활동을 감시하고 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