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반북단체 자유조선 "큰 일 준비하고 있어, 당분간 침묵 지킬 것"

"정치범 수용소 해체, 탈북민 북송반대, 개혁 개방해여"

  • 기사입력 : 2019년04월01일 10:04
  • 최종수정 : 2019년04월01일 10: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반(反) 김정은 단체' 자유조선(옛 천리마민방위)은 1일 "자유의 명령을 거부할수록 김정은 정권은 수치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조선은 이날 홈페이지에 게재한 '우리의 존재'라는 글에서 "김정은 정권을 상대로 엄하게 명령한다"면서 정치범 수용소 해체, 탈북민 북송반대, 개혁개방 등을 언급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자유조선은 "우리는 지금 큰 일들을 준비하고 있다"며 "그 때까지 우리는 폭풍전야의 침묵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조선은 이어 "우리가 만들어내는 새로운 기적의 사실들을 지지하고 인내해서 기다려달라"고 했다.

또한 "우리는 보이지 않고 숨소리도 들을 수 없다"며 "우리의 존재는 오직 김씨일가 독재를 겨눈 전선에서 드러나고 이 것은 우리의 방식이고 또 우리만의 긍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조선'은 1일 "자유의 명령을 거부할 수록 김정은 정권은 수치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사진=자유조선 홈페이지 캡쳐]

자유조선은 아울러 언론의 관심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자유조선은 "거듭 강조하지만 우리는 한국 거주 탈북민 그 어느 누구와도 연계를 갖거나 전화통화를 한 적이 없다"며 "언론은 자유조선을 거론하는 탈북민과 우리 조직을 사칭하는 자들을 신뢰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자유조선은 또 "우리의 활동에 대한 언론들의 기사를 보면 사실과 맞지 않는 점이 많다"며 "부디 우리의 목적과 방식을 존중하는 차원에서라도 확인된 사실만을 기사화해주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지난 2월 22일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침입 사건의 배후로 알려진 자유조선에 대해 지난달 31일 첫 공식 반응을 내놨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을 통해 대사관 침입 사건을 '명백한 테러행위'라고 규정하며 "주권 국가에 대한 엄중한 침해이고 난폭한 국제법 유린"이라고 밝혔다.

특히 미국이 자유조선을 지원하고 있다는 설(說)과 관련해 "이번 테러 사건에 미 연방수사국과 반공화국 단체 나부랭이들이 관여돼 있다는 등 각종 설이 나돌고 있는 데 대해 우리는 주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