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물러나는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은 누구?

금호가 창업주 박인천 회장의 5남 3녀중 3남
2002년부터 그룹 회장 맡아...한때 재계 7위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 3세경영 본격화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15:04
  • 최종수정 : 2019년03월28일 1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28일 아시아나항공 회계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그룹 회장직에서 전격 물러나기로 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재무제표 자료를 회계법인에 제출하지 않아 제출 기한 내에 감사보고서를 내놓지 못해 ‘한정’ 의견을 받았다. 지난 22일 관리종목으로 지정되면서 주식거래가 정지됐고, 삼일회계법인에 제출하기를 거부했던 운용리스 항공기 정비 비용 등을 제공한 뒤 ‘적정’ 의견을 받았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협약을 맺고 자구계획을 추진 중이다.

1945년생인 박 회장은 광주일고와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금호그룹 창업주인 아버지 고 박인천 회장의 5남3녀중 3남이다.

1967년 금호타이어(옛 삼양타이어)에 입사하면서 그룹 경영에 참여했다. (주)금호, 아시아나항공 사장을 거쳐 2002년 9월 형인 고 박정구 회장이 타계하며 그룹 회장직에 올랐다.

박 회장은 회장 취임 이후 2006년 대우건설, 2008년 대한통운을 잇따라 인수하며 금호아시아나그룹을 한때 재계 순위 7위까지 끌어올렸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 [사진=뉴스핌DB]

그러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건설경기 둔화로 대우건설의 기업가치가 떨어졌고 재무적투자자들이 자금을 회수하면서 그룹 전체에 유동성 위기가 닥쳤다.

그 과정에서 동생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과 경영권 분쟁이 벌어지면서 2009년 박찬구 회장을 해임하고 스스로 그룹 회장에서도 사임했다. 당시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는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이후 2010년 채권단의 요구에 따라 박 회장은 전문경영인으로 회장직에 복귀했다.

박 회장 복귀 이후 2010년 대우건설과 금호렌터카, 2011년 대한통운, 2012년 금호고속을 차례로 매각했다. 2015년엔 동생인 박찬구 회장의 금호석유화학그룹과 완전히 계열분리했다.

이후 대규모 구조조정 노력 끝에 2014년 금호산업은 자본잠식에서 벗어나 조건부 워크아웃을 졸업했다. 같은 해 12월 금호타이어와 아시아나항공도 각각 워크아웃과 자율협약에서 벗어났다.

박 회장은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박세창(44) 아시아나IDT 사장과 박주형(41) 금호리조트 상무다.

1975년생인 박 사장은 연세대학교 생물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 경영대학원에서 MBA 과정을 마쳤다. 이후 2002년 아시아나항공 자금팀 차장으로 입사해 경영수업을 시작, 2005년 금호타이어 경영기획팀 부장, 2006년 금호아시아나그룹 전략경영본부 전략경영담당 이사, 2008년 금호아시아나그룹 경영관리부문 상무, 2012년 금호타이어 영업총괄 부사장 등을 거치며 초고속 승진했다.

2016년 금호아시아나그룹 전략경영실 사장을 거쳐 지난해 9월부터 아시아나IDT 사장을 맡으며, 경영 수업을 받고 있다. 박 회장 퇴진 이후 박 사장으로의 금호가 3세 경영 행보도 빨라질 것이란 분석이다.

박 회장의 딸인 박세진(41)씨가 금호리조트 상무는 평범한 가정주부로 지내다 지난해 금호리조트경영관리 담당 상무로 입사했다.

1978년생인 박 상무는 이화여대 소비자인간발달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요리ㆍ호텔 경영 전문학교 르코르동블루 도쿄를 거쳐 르코르동블루 런던을 졸업했다. 일본 동경관광전문학교 음료서비스학과 및 일본 핫토리영양전문학교도 졸업했다. 일본 상지대학교 대학원에서 글로벌사회전공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