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아시아나항공, 박삼구 회장까지 나서 '급한 불' 껐지만

아시아나 "충당금 추가 설정 문제로 한정...회계 처리 차이"
장거리노선 개발 등 수익 창출·재무구조 개선 노력 '지속'

  • 기사입력 : 2019년03월26일 16:44
  • 최종수정 : 2019년03월26일 1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26일 외부 감사인으로부터 '적정' 의견을 받으며 일단 급한 불을 껐다. 오는 29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사흘 앞두고다. 지난 22일 '한정' 감사의견으로 정지됐던 주식 거래도 나흘 만에 재개됐다. 이에 따라 관리종목 지정도 조만간 해제될 전망이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leehs@newspim.com

하지만 업계에선 그야말로 '급한 불'만 껐다는 반응이다. 이제부터 다시 고통스런 재무구조 개선과 수익 창출 노력을 강도 높게 추진해야할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그룹 재건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아시아나항공이 유동성 위기에 빠졌다. 이를 계기로 아시아나항공은 비핵심 자산 매각 등 재무구조 개선 노력 끝에 점차 상황이 나아지고 있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만기도래한 차입금 총 2조1000억원을 모두 갚는 데 성공했다. 2017년 말 4조570억원 수준이던 차입금은 지난해 11월 말 3조3510억원으로 1년 새 약 7000억원 줄었다. 같은 기간 현금보유액도 991억원에서 3000억원으로 2000억원 넘게 증가했다.

또한 아시아나IDT와 에어부산을 연달아 코스피에 상장하며 추가적인 자금 확보를 위한 길을 터놓았다. 그룹사간 시너지를 극대화해 기업 가치를 제고하고 아시아나의 부채비율도 줄이기 위해서다. 이 때문에 아시아나항공의 신용등급 전망이 낙관적이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그렇지만 이번 결산재무제표 수정으로 후퇴했다. 연결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은 기존 887억원에서 282억원으로 600억원 이상 축소됐고, 당기순손실은 1050억원에서 1959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확대됐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충담금 추가 설정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비용이 증가했다"면서 "중장기적으로는 손익이 개선되는 효과로 회계적인 부담과 재무적인 변동성이 경감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엄격한 회계기준 적용으로 투자자와 금융기관 등 시장의 신뢰를 회복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장거리 기단 확대와 연료 효율화 등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 작업에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A350 4대와 A321 NEO 2대 등 신규기재 도입과 장거리 노선 개발을 통한 수익 확대, 재무구조 개선 등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오전 정정공시를 통해 지난해 결산재무제표 변동에 따라 감사의견이 기존 '한정'에서 '적정'으로 수정됐다고 밝혔다. 감사인인 삼일회계법인의 의견을 받아들여 재무제표를 수정한 뒤 재감사를 요청, 나흘 만에 '적정' 의견을 받는데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아시아나항공 뿐 아니라 모회사 금호산업도 '한정' 의견을 받는 등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자 박삼구 회장을 포함, 금호아시아나그룹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사태 해결에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