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홍영표 “'흥신소·관음증' 박영선 청문회...인권침해 도(度) 넘어”

28일 민주당 정책조정회의
"황교안, 김학의 사건 인지 정황 더 있어"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10:13
  • 최종수정 : 2019년03월28일 10: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이서영 수습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자유한국당의 보이콧(거부)으로 끝난데 대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8일 “청문회를 정쟁과 국정 발목잡기로 악용하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고 규탄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박 후보 청문회는 정책 검증 대신 흥신소 청문회 관음증 청문회만 있었다. 이해하려고 해가 도가 지나치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2019.03.28 yooksa@newspim.com

홍 원내대표는 “박영선 후보 청문회에서는 검증이란 명목으로 비방과 신상털이만 있었다. 후보자의 가족과 사생활, 인권을 침해하는 노골적인 질문들이 쏟아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은 무책임한 정쟁을 그만두고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에 당장 응해야 한다”며 “흠결이 있다고 판단되면 반대 의견을 청문 보고서에 담으면 되는데 마구자비로 보고서 채택 거부는 안 된다”고 일갈했다.

박 후보자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김학의 CD 진실 공방’에 대해서도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황 대표가 김학의 사건을 모른건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황 대표가 김학의 사건을 확실히 인지했다는 정황이 또 있다”며 “국회속기록과 방송에서 황 대표가 김학의 사건을 알았다는 것으로 보이는 기록이 있는데 황 대표는 오리발만 내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학의 사건 축소은폐 의혹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면 국민들에게 낱낱이 숨김없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