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지표

[인구쇼크] 46년 뒤면 국민 10명 중 절반이 노인…부양비 OECD 최고

2065년 고령인구 46.1%...생산인구 추월
성인 1명이 노인 1.2명 부양
"재정·교육·소비·산업 구조에 영향"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28일 13: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앞으로 46년 뒤인 2065년이면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생산연령인구(15~64세)를 처음으로 추월한다. 생산연령인구가 부담해야 할 총부양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는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인구특별추계:2017~2067년'을 보면 2065년 생산연령인구는 1850만명으로 주저앉으며 사상 처음으로 고령인구(1857만명)를 밑돈다.

◆ 2065년 고령인구>생산연령인구…베이비붐 세대, 2020년부터 고령인구 편입

2017년 기준으로 생산연령인구는 3757만명이다. 베이비붐 세대가 고령인구로 편입되는 내년부터 생산연령인구는 빠르게 감소한다. 통계청은 생산연령인구가 2020년대에는 연평균 35만명씩 감소한다고 추계했다. 이 속도가 2030년대에 진입하면 더 빨라져 연평균 52만명씩 뚝뚝 떨어진다.

전체 인구에서 생산연령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73.2%에서 2065년 45.9%로 줄어든다. 2067년이면 생산연령인구 비중은 45.4%로 더 추락한다.

1960~2067년 연령계층별 인구 구조(중위) [자료=통계청]

고령인구는 폭발적으로 증가한다. 2017년 707만명인 고령인구는 2025년 1000만명을 돌파하고 2050년에는 1901만명까지 증가한다. 다만 통계청은 고령인구는 2050년 정점을 찍는다고 내다봤다. 생산연령인구에서 고령인구로 넘어오는 인구 자체가 줄어서다.

전체 인구 대비 고령인구 비중은 2017년 13.8%에서 2065년 46.1%로 껑충 뛴다. 고령인구 비중은 2067년 46.5%에 도달한다. 한국은 지난해 고령사회(고령인구 비중이 14% 이상)에 진입했다. 한국은 2025년이면 초고령사회(고령인구 비중 20% 이상)에 들어간다. 초고령사회 진입은 당초 추계보다 1년 당겨졌다.

0~14세 유소년 인구는 50년 사이에 반토막난다. 2017년 672만명에서 2067년 318만명으로 확 줄어드는 것. 6~21세인 학령인구는 2017년 846만명에서 앞으로 10년 동안 190만명 감소한다. 학령인구는 2067년 364만명으로 추락한다.

◆ 50년 뒤 성인 1명이 노인 1.2명 부양해야…OECD 최저→최고 수준 반전

생산연령인구가 줄어든다는 의미는 일을 하는 인구가 예전보다 더 많은 노인과 아이를 부양해야 한다는 얘기다.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해야 할 유소년·고령인구를 보여주는 지표인 총부양비는 2017년 37명에서 2067명 120명으로 급증한다.

인구 피라미드 [자료=통계청]

쉽게 말해 현재 성인 3명이 노인 1명을 먹여 살리면 됐는데 50년 뒤면 성인 1명이 노인 1.2명을 부양해야 하다는 것.

이는 한국보다 먼저 인구 고령 문제에 직면한 일본보다 더 심각한 수준이다. 2015년 일본 총부양비는 64명에서 2065년 96.2명으로 증가한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2017년 총부양비는 36.7명으로 2015년 기준 OECD 국가 중 가장 낮은 수준이지만 2065년에는 가장 높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진 인구동향과장은 "2017년 현재 30~50대 두터운 항아리형 피라미드는 점차 60세 인구가 많아지는 역삼각형 구조로 변한다"고 덧붙였다.

예상보다 빠른 인구절벽은 한국사회 대격변을 예고한다. 인구 변화가 재정·교육·고용 등 여러 정부 정책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더욱이 인구 구조는 소비 패턴 변화와 같은 기업 및 시장에도 영향을 끼친다.

김진 인구동향과장은 "인구 변화는 경제성장과 복지나 연금 등 재정 부담, 학교와 선생님 수에도 영향을 준다"며 "연령 구조 변화로 소비 패턴이 달라지고 산업 구조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