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용인 잡은 SK하이닉스...국내 첫 반도체 클러스터 이끈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안, 수도권정비위 심의 통과
2022년, 120조 투자해 공장 4개 건설...월 80만장 생산↑
"한국 반도체 위상 높이고 중국과 초격차 유지"

  • 기사입력 : 2019년03월27일 13:56
  • 최종수정 : 2019년03월27일 13: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SK하이닉스가 경기도 용인에 초대형 반도체 클러스터를 만든다. 완성품 공장뿐 아니라 50여개 반도체 장비·소재·부품업체가 한 곳에 집결하는 국내 첫 '상생형 반도체 클러스터'다. 

SK하이닉스는 이번 클러스터가 한국의 반도체 산업 위상을 높이고 중국과의 기술 초격차를 유지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1일 경기 용인시 원삼면 일대 항공사진 [사진=용인시청]

2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SK하이닉스의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안이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클러스터 부지는 약 448만㎡(약135만평) 규모로 서울 여의도(290만㎡)의 1.4배에 달한다. 축구장으로 비교하면 상암 월드컵 경기장 627개와 맞먹는다. 이 중 SK하이닉스가 60만평을, 10만평은 50여 협력사들이 사용하게 된다. 이는 삼성전자가 구축 중인 평택 고던단지(281만㎡, 85만평) 다음으로 크다.

SK하이닉스는 공장 부지 조성이 완료되는 2022년 이후 120조를 투자해 반도체 팹(FAB) 4개를 건설할 예정이다. 월 최대 80만장의 생산능력을 추가 확보한 것으로 D램을 비롯해 P램, M램 등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가 생산될 전망이다.

아울러 국내외 협력업체와의 시너지 창출 및 생태계 강화를 위해 10년간 총 1조22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상생펀드 조성에 3000억원,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상생협력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추진에 6380억원, 공동 R&D에 2800억원 등을 순차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용인 공장이 완료되면 SK하이닉스는 기존 경기 이천공장은 본사 기능과 연구개발(R&D)·마더팹(Mother FAB) 및 D램 생산기지로 역할을 조정한다. 충북 청주공장은 낸드플래시 중심 생산기지로, 용인은 차세대 반도체 생산 및 상생 생태계 거점으로 삼는다. SK하이닉스는 이천-청주-용인을 3각축으로 구축, 중장기 성장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와 업계는 이번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를 통해 삼성전자 기흥·화성·평택 공장과 SK하이닉스의 청주·이천 공장, 판교 디지털밸리로 이어지는 한국형 실리콘밸리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직접 고용으로만 1만7000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도 예상된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협력업체와 함께 클러스터를 조성해 반도체 코리아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하겠다"며 "상생펀드 조성과 협력센터 및 상생프로그램을 본격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남은 절차는 산업단지 지정계획 고시, 산업단지계획 승인 신청, 교통·환경·재해영향평가 및 산업단지계획 승인 등이다. 이같은 절차가 마무리 되면 SK하이닉스의 첫 용인 공장은 이르면 2022년 착공돼 2024년부터 본격적으로 반도체 생산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