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용인 120조 투자 약속 지킬 것"

수도권정비위원회,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승인
"반도체 경쟁력 강화"...2022년 이후 4개 팹 건설

  • 기사입력 : 2019년03월27일 11:05
  • 최종수정 : 2019년03월27일 15: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이 26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에 대한 수도권정비위원회 승인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사진=심지혜 기자]

이 사장은 "공장부지 조성이 완료되는 2022년 이후 120조원 규모를 투자해 4개의 팹(FAB)을 건설할 계획"이라면서 "국내외 50개 이상 장비∙소재∙부품 협력업체와 함께 클러스터를 조성해 반도체 코리아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를 통해 국내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설 것을 약속했다. 이를 위해 SK하이닉스는 첫 반도체 팹(FAB) 기공이후 10년에 걸쳐 △상생펀드 조성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상생협력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추진 △협력사 공동 R&D 등에 1조 2200억 원을 차질 없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