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종합] 이부진, '프로포폴 투약 의혹' 전면 부인…호텔신라 주총도 무사종료

  • 기사입력 : 2019년03월21일 10:22
  • 최종수정 : 2019년03월21일 10: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해 “병원은 방문한 적은 있지만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화상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을 목적으로 방문했다는 설명이다.

21일 이부진 사장은 호텔신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지난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에서 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병원 방문 횟수는 자세히 기억나지는 않으나 수차례 정도”라며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뉴스타파는 주총을 하루 앞둔 지난 20일 이 사장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 H성형외과에서 마약류인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날 오전 9시 서울 중구 장충동 삼성전자 장충사옥에서 열린 제46기 정기 주주총회에 이사회 의장 자격으로 참석한 이 사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한 채 주총장을 빠져나간 후 이 같은 입장문을 통보했다.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이 제기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호텔신라 장충사옥에서 열린 호텔신라 주주총회를 마친 뒤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핌]

창백한 표정으로 주총장에 들어선 이 사장은 20여분간 상정된 주요 안건을 원안대로 가결하고 준비된 제네시스 G90 차량을 타고 서둘러 주총장을 빠져나갔다.

이 사장은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해 해명해달라”, “사실이 아니라면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서는 침묵했다. 대신 곁에 선 호텔신라 하주호 전무가 “회사 차원에서 공식입장을 밝히겠다”고 설명한 후 이 같은 입장을 통보했다.

주총장에서 들어설 때 어깨를 움츠린 채 다소 굳은 표정이었던 이 사장은 주총장을 나올 때에는 애써 침착한 표정을 유지했다.

특히 지난해 같은 날 진행된 주주총회에서 밝은 하얀색의 정장 원피스를 차려입었던 이 사장은 이날은 검은색 옷차림으로 갑작스레 불거진 의혹에 대한 답답한 심경을 대변했다.

호텔신라 측은 이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공식 부인한 상태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를 확대 재생산하지 않도록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이 제기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호텔신라 장충사옥에서 열린 호텔신라 주주총회를 마친 뒤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핌]

이날 서울 호텔신라 주총장에는 이른 아침부터 오너리스크를 우려한 소액주주들이 대거 몰리며 인산인해를 이뤘다.

주총장 입구에서 만난 주주 윤모씨는 “최근 면세점 실적이 좋아 주가가 계속 상승세여서 마음을 놓고 있었는데 어젯밤 벼락같은 소식을 들었다”며 “오전 장개시 이후 급락세로 돌아설 수도 있어 집에서 대응할까도 고민도 했지만 직접 해명을 듣고 싶어 아침 일찍부터 주총장을 찾았다”고 말했다.

호텔신라 주가는 프로포폴 투약 의혹이 불거진 이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21일 호텔신라 주가는 오전 10시 10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3.04% 내린 9만2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한 때 9만700원까지 하락했던 주가는 이 사장의 공식입장이 나온 이후 다시 회복세를 그리고 있다.

한편 이날 주총에 주요 의안으로 상정된 재무제표, 사내이사 신규 선임안, 사외·감사위원 재선임안, 이사 보수한도 승인, 정관변경 등의 안건은 별다른 잡음 없이 가결됐다.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이 제기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호텔신라 장충사옥에서 열린 호텔신라 주주총회를 마친 뒤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핌]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