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이부진, 프로포폴 투약 여부에 '묵묵부답'…호텔신라 주총 의장으로 참석

  • 기사입력 : 2019년03월21일 09:23
  • 최종수정 : 2019년03월21일 09: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이 21일 오전 9시 서울 중구 장충동 장충사옥에서 열린 제46기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했다.

이날 오전 9시에 맞춰 장충사옥 입구로 들어선 이부진 사장은 프로포폴 의혹에 대해 묻는 취재진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어깨를 움츠린채로 창백한 얼굴의 이 사장은 취재인에게 가볍게 목례만 하고 주총장 입구로 빠르게 걸음을 옮겼다.

주총장 입구에 모인 취재진은 이 사장에게 “프로포폴 투약 의혹이 사실이냐”라고 물었지만 이 사장은 묵묵부답했다.

앞서 뉴스타파는 주총을 하루 앞둔 지난 20일 이 사장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 H성형외과에서 마약류인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호텔신라 측은 이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공식 부인한 상태다. 이날 서울 장충사옥 주총장에는 시작 한 시간 전부터 오너리스크를 우려한 소액주주들이 대거 몰리며 인산인해를 이뤘다.

한편 이날 호텔신라 주총에서 이 사장은 이사회 의장으로서 재무제표, 사내이사 신규 선임안, 사외·감사위원 재선임안,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을 의결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이 제기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호텔신라 장충사옥에서 열린 호텔신라 주주총회를 마친 뒤 나서고 있다. 2019.03.21 kilroy023@newspim.com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