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왕종명 앵커, '뉴스데스크' 오프닝서 사과…"배려 없었단 비판 무겁게 받아들인다"

  • 기사입력 : 2019년03월20일 08:31
  • 최종수정 : 2019년03월20일 08: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MBC 왕종명 앵커가 뉴스데스크 오프닝에서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 윤지오와 시청자들에게 직접 사과했다.

왕 앵커는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오프닝에서 "어제(18일) 고 장자연씨 동료 배우 윤지오씨 인터뷰를 진행했다"며 "질문 가운데 장씨 문건에 등장하는 유력 인사의 실명 공개에 대한 내용이 있었고, 이 과정에서 출연자에 대한 배려 없이 무례하고 부적절하게 질문했다는 시청자 비판이 많았다"고 말했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 화면]

이어 "이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이 시간을 빌려 윤지오 씨와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왕 앵커는 지난 18일 뉴스에서 장자연 사건의 목격자로 공개 증언에 나선 윤지오에게 사건에 연루된 인물들의 실명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했다. 이 중에는 문제의 술자리 현장에 있던 연예인, 언론인, 이름이 특이한 정치인 등이 포함됐다.

윤지오가 왕종명 앵커의 요구를 거절했음에도 왕 앵커는 굴하지 않고 "진실을 밝히는 더 빠른 방법일 수 있다"고 수 차례 종용했다. 윤지오는 "발설하면 책임져 줄 수 있느냐"고 대응하며 왕 앵커의 요구를 끝내 거절했다. 이후 왕 앵커가 사건 당사자들의 실명 언급을 종용한 것이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시청자들 사이에 거세게 제기됐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