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 인터뷰 논란 사과…"방송서도 직접 사과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3월19일 14:32
  • 최종수정 : 2019년03월19일 14: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MBC 뉴스데스크 제작진이 배우 윤지오에게 국회의원 실명을 밝히라고 종용한 왕종명 앵커의 행동에 공식 사과했다.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19일 "어제 ‘뉴스데스크’는 고 장자연 씨의 동료 배우 윤지오 씨를 스튜디오에 초대해 생방송 인터뷰했다"며 "이 과정에서 왕종명 앵커가 정치인 실명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한 부분이 출연자를 배려하지 않은 무례하고 부적절한 질문이었다는 비판이 많았다"고 논란을 언급했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 화면]

이어 "왕종명 앵커와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이러한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당사자인 윤지오 씨에게 직접 사과했다"며 " 오늘 뉴스데스크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도 사과드릴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사회적으로 파장이 큰 '장자연 사건'의 목격자 윤지오 인터뷰 논란에 고개를 숙이며 "MBC 뉴스데스크는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에 늘 귀 기울이며 더욱 신뢰받는 뉴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거듭 시정 의지를 밝혔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