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문정인 “이제 北의 실질적 행동 필요...미사일 발사는 무조건 재앙”

  • 기사입력 : 2019년03월19일 19:06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이제 북한이 나서서 미국을 움직일 만한 실질적 행동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하며, 북한이 지금 미사일을 발사하면 무조건 재앙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3.12 [사진=뉴스핌DB]

문 특보는 19일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과 풍계리 핵실험장과 관련 “북한은 이 모든 것을 실제로 폐기하는 추가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특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해 미사일 발사장의 30%를 폐기했다고 전했지만, “우리에게 보여준 적이 없다. 감시 또는 사찰이 어떤 형태로든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이 지난해 풍계리 핵실험장의 3분의 2를 파괴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검증이 필요하다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북한은 말로만 약속을 하고 어떠한 행동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AFP는 최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말이야 쉽다’로 한 발언과 같은 맥락이라고 전했다.

문 특보는 북한 핵무기 관련 시설의 투명한 공개도 중요하다며, 북한 핵무기가 30~35개에 달한다는 핵물리학자 지그프리드 헤커 박사의 추정치를 가장 신뢰하지만 “아직 정확히 알 수 없으므로 신고와 사찰이 필요하다. 지금은 마치 장님 코끼리 만지기와도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문 없이 결렬되고 북한의 서해 발사장 재건 위성사진 등이 등장하면서 장거리 미사일 및 위성 시험발사 재개 우려가 높아진 데 대해 “미사일 발사는 무조건 재앙이 될 것이며 파멸적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장에서 나가 버렸을 때 김 위원장이 꽤 충격을 받고, 중요한 학습 과정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후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현재로서는 고려되지 않는다”라고 말했지만, 남북 정상이 다시 만나 대화를 이어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특보는 미국 측이 요구한 '올 포 올'(all for all)과 북한이 요구하는 단계적 비핵화를 조합한 ‘수용 가능한 (비핵화) 로드맵과 점진적 이행’ 방안을 모색한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입장이라고 전했다.

그는 북미 대화 중재역을 맡은 문 대통령의 목표가 '핵무기 없는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라면서 "핵무장한 북한과의 평화로운 공존은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남북공동성언인 '판문점 선언' 발표를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2018.4.27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