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홍영표 “선거제 개편, 큰 정당에 손해지만 소수 목소리 반영”

19일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서 한국당 규탄

  • 기사입력 : 2019년03월19일 10:49
  • 최종수정 : 2019년03월19일 10: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추진 중인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을 두고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4당 합의대로 선거제 개편이 이뤄지면 큰 정당이 손해를 보지만 소수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협치를 위해 이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여야 4당의 개혁 3법 공조에 대한 한국당의 흑색선전이 극에 달하고 있다. 입법쿠데타와 권력야합이라는 비방은 말도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3.19 yooksa@newspim.com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태도야말로 전형적인 자기 밥 그릇 지키기”라며 “선거제 개혁은 정치 불신을 극복하고 민심을 제대로 반영하기 위한 해법으로, 지난해 여야 5당이 국민께 드린 약속인데 한국당만 여야합의를 어기면서까지 반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결국 지역주의에 기반한 기득권을 놓지 않겠다는 것이 한국당의 본심”이라며 “선거제 개편은 승자독식의 정치 대신 공존의 정치로 나아가기 위함”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 문제도 한국당이 반대할 명분이 없다”며 “한국당은 한나라당 시절 공수처 설치를 약속했고 2004년·2012년에도 검찰 개혁을 선거공약으로 내걸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특히 “무엇보다 국민 대다수가 개혁 법안 처리를 바라고 있다”며 “공조에 일부 쟁점이 남았지만 원만한 합의를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주문한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 엄중수사 지시와 관련, 검경수사권 조정 및 공수처 설치 필요성을 역설했다.

홍 원내대표는 “김학의 성접대 사건과 장자연 리스트 사건에서 봤듯이 검경 고위직이 연루된 사건에 대한 수사는 공수처와 같은 독립적 기구가 수사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수사기관 상호 간에 견제와 균형도 필요하다”며 “(이를 통해) 기존 수사기관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