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세계의 공장 세계의 시장' 급성장하는 중국 전자담배 산업

제조는 이미 전 세계 1위, 소비도 급팽창
흡연 관대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장악 용이

  • 기사입력 : 2019년03월14일 14:2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5일 14: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13일 오후 3시38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사업상 만나면 담배부터 권하는 중국, ‘흡연대국’ 중국에 전자담배 시장이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한 통계에 따르면 중국 흡연자 수는 약 3억1500만 명으로 세계 흡연자의 1/3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담배 소비량은 1000억 갑으로 전 세계 담배의 44%를 소비하는 셈이다.

전 세계적으로 전자담배 열풍이 불 때도 중국의 ‘담배(연초) 사랑’은 변함이 없었다. 2011~2015년 글로벌 담배 브랜드 수가 133개에서 89개로 줄어드는 동안 중국 담배는 연 매출 400억 위안(약 7조 원) 넘는 브랜드만 6개에서 13개로 늘어났다.

그러나 담배의 유해성을 인식한 중국 당국이 담배세(갑당 51%, 2015년 개정)를 높이는 등 흡연량 감소 조치를 취함에 따라 중국에서도 전자담배 시장 규모가 빠르게 팽창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세계 최대 전자담배 수출국, 중국 국내 소비도↑

지난 2018년 중국의 전자담배 생산량은 총 22억2900만 개로 전년(2017년) 대비 34% 증가했다. 중산(中商)산업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2010~2018년까지 중국의 전자담배 생산량은 52.8%의 연평균복합성장률(CAGR: 여러해 성장률을 기하평균으로 환산한 값)을 보였다.

중국산 전자담배는 전 세계 전자담배 생산량의 90% 이상을 장악,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미국 전자담배의 80~90%가 중국에서 OEM(주문자 생산 방식) 생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중국 전자담배 생산량이 2022년에는 36억2200만 개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내 소비도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제멘(界面)에 따르면 2017년 중국 전자담배 판매량은 40억900만 위안(약 6731억 원) 규모로 전년 대비 25.28% 증가했다. 2012~2017년 기간 중국 전자담배 판매량은 36.28%의 연평균복합성장률을 보였다. 최근 각종 규제로 둔화세를 보이는 전 세계 전자담배 시장 성장률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한국 면세점에서 퀄련형 전자담배를 구매하고 있는 중국 여행객들 [사진=바이두]

시장 전문가들은 중국의 전자담배 시장, 특히 궐련형(가열식) 전자담배가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담배를 문화로 인식하는 만큼 연초 고형물을 끼어 고열로 가열해 니코틴 증기를 흡입하는 방식의 궐련형 전자담배가 액상형보다는 시장 장악이 용이할 것이라는 평가다.

이어 해외에서는 ‘담배 같지만 담배가 아니다’ 식의 대체품 역할을 강조한 마케팅이 소비자의 구매력을 자극시켰다면, 중국에서는 ‘전자담배도 담배다’ 식의 인식확립이 시장성장의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중국 전자담배 판매량이 2022년에는 451억 위안(약 7조6000억 원)에 도달, 약 10배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자담배 투자 열풍, 상장사 수익률 상승곡선

전 세계적인 전자담배 열풍에 따라 전 세계 전자담배의 90%를 만들어내는 중국 제조사들의 수익률은 고공행진 중이다.

특히 3대 중국 전자담배 업체인 잉취하이테크(盈趣科技) 아이웨이푸쓰(艾維普思, SMOK TECH) 마이커웨이얼(麥克韋爾, SMOORE)의 2014~2017년 3년간 수익 평균 복합성장률은 190%로, 높은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

마이커웨이얼은 2009년 설립된 전자담배 연구개발 생산 판매 업체다. ODM(제조업자 개발생산 방식) 방식을 통한 전자담배 및 개방식 전자연무설비(Advanced Personal Vaporizer) 판매가 주 수입원이다. 2015년 기준 글로벌 전자담배 시장의 20%를 점유, 글로벌 1위라는 기염을 토했다. 해외 수입이 전체의 80%를 차지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현재 벤처기업 전용 장외거래시장인 신삼판(新三板)에 상장돼 있다.

아이웨이푸쓰는 수출위주 기업으로, 중국 전자담배 시장 개척자로 불린다. 2016년 상반기 2억9100만 위안의 영업수익을 기록, 전년(2015년 상반기) 대비 246.56%의 높은 성장률을 보인 바 있다.

지난 2015년 심산판에 상장했으나 이후 비상장주식으로 전환됐다.

잉취하이테크는 1세대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IQOS)의 주요 부품 공급사다. 2015년 아이코스 공급사로 지정된 이후 영업수익이 10%대에서 50%까지(2017년) 상승했다. 매년 2~3배 오른 셈이다.

또 지난 3월 말레이시아 스마트 공장 기지 설립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투자규모는 1억 위안(약 170억 원)이다.

◆ 시장 좌우할 전자담배 산업 정책에 관심 고조

2018년 중국 국가연초전매국(國家煙草專賣局)은 미성년 판매를 전국적으로 금지, 전자담배를 제한하는 첫 정책을 내놓았다 [사진=바이두]

지난해 10월부터 전자담배 수입 제조 판매 등을 법적으로 금지한 홍콩과 달리 중국에는 아직 명확한 법안이 없다.

지난 2017년 중국 국가연초전매국(國家煙草專賣局)은 “궐련형 담배는 연초의 한 종류”라며 “전자담배 등 새로운 형태 담배의 관리감독을 위한 법령 연구에 나설 것”이라고 발표했다. 1년 뒤에는 미성년 판매를 전국적으로 금지, 전자담배를 제한하는 첫 정책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항저우(杭州) 선전(深圳) 등 지방정부도 관련 조치를 내놓았지만, 모두 공공장소 내 사용을 제한하는 선에 그쳤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관련 제재 관리감독 안전평가 법안 혹은 표준도 마련돼 있지 않다.

전문가는 “현재 중국 전자담배 업계는 감시감독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며 “향후 마련될 유통 세율 제조 정책이 전자담배 시장의 성장 방향성을 결정 지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