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ICT 창업·벤처사업 지원기업 80% 신규고용 창출

과기정통부, ICT 창업·벤처지원사업 2018년 성과
직원 41%, 매출 21%, 투자유치 61%, 특허 40% 증가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ICT 유망기업 선발도
"ICT 창업 민관협의체 구성해 창업생태계 구축"

  • 기사입력 : 2019년03월13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3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창업·벤처 지원사업(K-Global 프로젝트)이 관련 기업 임직원 수의 40% 이상 증가 등 큰 성과를 내 주목된다.  

과기정통부는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추진한 K-Global 프로젝트 사업의 2018년 한해 실적을 13일 발표했다. 실적 결과에 따르면 수혜기업 430곳의 재직 임직원수는 1년 만에 41.1% 증가했고 매출액도 동일기간 21.1%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투자유치는 1258억원을 달성, 전년 실적 대비 60.8%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허출원건수도 동일기간 39.5% 증가했다.

                                      [자료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는 성과분석을 위해 수혜기업의 경영실적을 전수조사했다. 또 산업생태계 기여, 수익모델, 성장 가능성, 독자기술 확보 등을 판단하기 위해 일자리수, 매출액, 투자유치액, 특허출원 건수에 대해 2017년과 2018년 실적을 비교했다.

조사 결과, 일자리 수는 2017년 말 재직 임직원 2975명에서 2018년 말 4199명으로 1224명 늘었다. 특히 수혜기업의 78%(336곳)에서 신규 고용이 발생했다.

매출액은 동일기간 2959억에서 3584억으로 증가했다. 2018년 해외 매출액은 554억으로 전체의 15.5%를 차지하는 성과를 냈다.

투자유치도 눈에 띄게 성장했다. 동일 기간 799억에서 1285억으로 486억원이 늘어나 60.8% 증가했다. 투자 중심 창업환경 조성과 벤처 투자액의 증가가 기업의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과기정통부는 이 같은 성과에 대해 성장단계 별로 맞춤형 집중 지원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ICT 유망기업으로 선발된 K-Global 300 기업에는 K-Global 프로젝트 지원규모의 최대 50%를 우선 배정해 집중 지원한 점도 주효했다. 

아울러 정부는 외부기관과 연계 지원책을 마련해 한국거래소의 장외시장인 KSM(KRX Startup Market)에 기업 등록을 추천했고, 보증보험사와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스타트업 보증 지원 및 보증료 할인 등 신용지원도 확대했다.

과기정통부 용홍택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담아 ICT 분야 창업·벤처를 집중 지원한 결과 가시적인 성과가 도출된 것"이라며 "올해엔 ICT 대기업의 기술역량·인프라가 스타트업에 공유돼 새로운 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ICT 창업 민관협의체를 구성·운영해 민간중심 창업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또 "매년 유니콘 기업 성장 가능성이 있는 ICT 기업 50개를 선발하여 집중 지원하는 ‘Future 유니콘 50 프로그램’을 도입해 유망 스타트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 마련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ICT 유망기업으로 선발된 K-Global 300 기업으로는 △기저귀 상태를 알려주는 스마트 베이비 모니터를 개발한 '모닛' △유전정보를 검사·분석해 질병을 예측하고 진단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클리노믹스' 등이 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