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조동호 과기부 장관 내정자, 5G 상용화 등 과제 '수두룩'

"정보통신 쪽 전문가...5G 활성화에 무게둘 듯"
조동호 "5G‧AI 등 전략적 연구개발 투자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3월08일 15:53
  • 최종수정 : 2019년03월08일 15: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조동호 카이스트 교수가 8일 내정됐다. 정계가 아닌 학계 출신 인사가 과기정통부 수장 자리에 오르며 4차 산업혁명,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 등 과기정통부가 직면한 각종 현안을 어떻게 풀어갈 지 주목된다.

조동호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사진=과기정통부]

당장 앞두고 있는 현안은 전세계 최초 5G 상용화다. 유영민 현 과기정통부 장관의 최우선 과제로 꼽히는 5G 상용화는 3월을 목표로 진행돼 왔지만 상용화 일정이 미뤄졌다. 정부 주도하에 상용화 일정을 못박고 상용화를 추진해 왔지만 단말기 업체 등이 이를 따라가지 못하며 불가피하게 미뤄진 상태다.

다음달 5G 상용화를 시작한다고 하더라도 상용화 시작 보다 더 중요한 것은 5G 중심의 산업 플랫폼 구성이다.

5G 산업 생태계가 기업들이 돈을 벌 수 있는 구조로 이어지기 위해선 5G 인프라 관련 기기 및 콘텐츠 들이 제대로 나와야 한다. 만약 이것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전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선포는 '공염불'에 그칠 수 있어 과기정통부는 관련 지원책을 공격적으로 추진해야 하는 상황이다.

조 후보자가 노무현 정부 시절 정보통신부에서 3.5세대 이동통신으로 알려진 '와이브로'와 관련된 IT 신성장동력 차세대 이동통신 프로젝트매니저였다는 점은 5G 상용화 추진 과정에서 힘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IT업계 관계자는 "조 후보자가 장관으로 취임하면 과기정통부 쪽에서도 5G 활성화에 좀 더 무게를 두지 않을까 싶다"면서 "5G 상용화 단계에선 콘텐츠 활성화 등 중소기업 생태계 지원책 등이 필요한데 과기정통부 쪽에서 이에 대한 적극적 지원을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 쪽 문제 역시 산적하다. 과기정통부가 타 부처 및 청와대 등과 어떻게 원활히 소통하며 미세먼지와 기초연구 등 현안을 풀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다.

또 2017년 7월 과학기술혁신본부 출범과 지난해 4월 통합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출범, 지난해 10월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 복원 등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 과학기술 분야의 범부처 틀을 어떻게 이끌고 나갈지 역시 과제다.

조 후보자는 장관 내정 후 소감문을 통해 "5G, 데이터 인프라, 인공지능(AI), 바이오, 수소경제, 자율주행 인프라 등 미래유망분야에 대한 전략적 연구개발 투자를 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미래성장 잠재력을 확보해 혁신성장을 지원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특히 R&D 20조원 시대의 R&D 혁신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연구현장과의 소통을 대폭 강화할 것"이라며 "과학기술인들이 창의적, 자율적 환경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도전적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연구현장을 바꿔나가겠다"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