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종합] "최악 초미세먼지, 기상악화 주원인…베이징 폭죽도 악영향"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장 "기상악화 요인 더 커…기후의 역습"
“중국 초미세먼지 23% 증가…12~30시간 뒤 한반도 덮쳐"

  • 기사입력 : 2019년03월06일 11:36
  • 최종수정 : 2019년03월06일 13: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최근 수도권의 최악의 고농도 초미세먼지는 대기정체 등 기상악화가 주된 요인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일반적으로 국내 고농도 미세먼지의 70% 이상(미세먼지는 55%)이 국외(중국)요인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신용승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6일 서울시청 기자브리핑에서 "올해 1,2월과 3월 초 수도권 초미세먼지 농도 증가는 동아시아와 한반도 주변 잦은 고기압대 형성으로 인한 대기정체, 서풍계열 풍향 증가, 차가운 북풍기류 남하 감소 등 기상여건 악화가 주된 원인"이라고 평가했다.

신용승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이 6일 서울시청에서 최근 초미세먼지 고농도 원인 평가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김연순 기자]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1,2월 10km 상공의 제트기류가 시베리아와 북한 부근에 형성돼 북쪽찬 공기의 남하를 저지하면서 고온 건조한 겨울이 됐고 한반도 주변의 하강기류에 의해 대류가 억제되는 현상이 자주 발생했다. 또한 3월초 고기압의 영향으로 한반도 주변 대기흐름이 정체됐다. 아울러 북서풍을 따라 중국산둥·요동지역에서의 대기오염물질이 유입되고 국내 대기 정체가 반복돼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올해 1~2월 서울에서 발생한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최근 5년 중 가장 짙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먼지 수준이 '나쁨'을 기록한 일수도 가장 많았다. 2015년 1~2월 서울에서 발생한 초미세먼지 최고농도는 66㎍/㎥였고, 나쁨 일수는 12일이었다. 올해 1~2월 서울에서 발생한 초미세먼지 최고농도는 129㎍/㎥였고, 나쁨 일수는 23일에 달했다.

신 원장은 "고농도미세먼지는 국외요인에 기상요인이 더해지는데, 최근 이례적인 현상은 기상악화 요인이 더 크다"며 "일부 전문가들은 기후의 역습이라고 해석하는데 기후변화에 따른 패널티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연구원은 평상시 한반도 미세먼지에 절반 이상 영향을 미치는 베이징·선양 등 중국 도시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지난해 1~2월보다 약 23%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월17~23일에는 1월에 비해 스트론튬은 11.1배, 바륨 4.1배, 마그네슘은 4.5배 늘어났다. 특히 2월19일 중국 정월대보름인 ‘원소절’에 진행된 폭죽놀이 행사로 스트론튬, 마그네슘 등 폭죽 연소산물이 서울로 유입된 것으로 추정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미세먼지가 매우나쁨 수준을 기록한 5일 오전 서울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2019.03.05 leehs@newspim.com

2월17~3월5일 사이 베이징과 선양에서 174~231㎍/㎥의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했고, 이는 12~30시간 후 서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월 베이징 등에서의 고농도 미세먼지가 수도권에 영향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이다.

신 원장은 "최근 한반도 기상요인 악화로 대기가 정체된 상황에서 국내 배출오염 물질 확산 지연과 국외 유입이 반복되면서 초미세먼지 고농도 상태를 지속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국내 오염물질 배출을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조치도 필요하지만 (차량 2부제 자율 시행 등) 시민들의 실천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기적으로 획기적으로 줄이기 어렵기 떄문에 같은 양을 줄이더라도 건강 유해도 저감효가가 큰 것을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