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챔피언스리그 줌인] 레알 마드리드전 '최고활약' 아약스의 타디치

1골2도움 맹활약... 아약스는 16년만의 챔피언스리그 8강행

  • 기사입력 : 2019년03월06일 11:12
  • 최종수정 : 2019년03월06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월드컵과 챔피언스리그에서 가장 두드러진 특징을 꼽는다면 스타 선수가 나온다는 점이다. 갈고 닦았던 숨은 실력이 국제 무대에서 실력을 발휘한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의 최고 스타는 신성으로 알려진 음바페의 도약이었다.

2018~2019 챔피언스리그가 아직 진행중이지만 이번 라운드 최고의 화제는 두샨 타디치다. 다소 낯선 이름이지만 아약스의 챔피언스리그 16강을 이끈 주인공이다.

타디치의 플레이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올해 31세인 두샨 타디치의 ‘인생 경기’였다.
이날 타디치는 지네딘 지단을 연상케하는 드리블 패스 공격 전개 등으로 레알 마드리드 홈팬들을 탄식케 했다. 공격을 할 때는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보다 어디서나 한발 앞섰다.

세르비아 출신의 플레이 메이커 타비치는 레알의 수비 약점을 마음껏 활용, 처음 2골의 어시스트를 한데 이어 후반 골을 터트렸다.

타디치는 1년전만해도 프리미어리그(EPL) 사우스햄튼 소속이었다. 하위권팀 사우스햄튼에서는 챔스리그는 커녕 프리미어리그 강등 경쟁을 하던 팀이었다. 이제는 아약스에서 화려하게 부활, 인생 역전을 일궈냈다.

8강에 진출한 아약스의 세리머니. [사진= 로이터 뉴스핌]

유럽 축구 전문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도 타디치의 활약에 10점 만점에 10점을 부여했다.

이날 1골2도움을 올린 타디치는 챔피언스리그 8경기 중 9골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 올시즌 UEFA챔피언스리그에서 벌써 6골과 4개의 어시스트를 작성했다.

같은 팀의 드종도 좋은 활약으로 눈길을 받았다.
여러 빅클럽의 관심을 한몸에 받은 아약스의 드종은 조만간 FC바르셀로나로 이적할 예정이다.

드종은 경기전 “내가 레알 마드리드를 떨어트리면 바르셀로나에 좋은 일이다”라며 미래의 팀에 대한 충성심을 보였다.

그는 미드필드에서 모드리치의 크루스, 카세미루 등 초호화 미드필드 군단에 전혀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타디치의 골 세리머니 뒤로 실망한 레알 마드리드 팬들의 표정이 아련하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하지만 레알 마드리드에게는 치욕의 경기였다.
더구나 홈인 마드리드에서 1대4로 대패했다. 레알 마드리드 현지 팬들은 경기가 끝나기도 전에 경기장을 떠났고 남은 팬들은 페레즈 회장의 사임을 촉구하는 시위를 했다.

‘3년연속 챔피언스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린 레알 마드리드가 ‘전성기가 끝났다’라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레알 마드리드는 바르셀로나와의 경쟁 구도 때문에 10년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을 2번밖에 거두지 못했다.

그러나 챔스리그에서는 놀랄만큼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 10년간 4차례나 우승 트로피를 거머 쥐었다. 뿐만 아니라 지난 8년간 매번 준결승에 오르는 등 ‘챔피언스리그에 최적화된 팀’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3년 연속 우승 끝에 홈에서 대패, 충격의 탈락을 당한 것은 더 이상 레알 마드리드가 유럽의 최강자가 아님을 보여준 ‘사건’이었다.

3년 연속 우승은 1000일 이상 왕좌에 있었다는 얘기다. 더구나 결승전은 마드리드에서 열린다. 마드리드에서 4년 연속 우승 트로피를 들고 싶었을 레알 마드리드다

이날 경기에는 세르히호 라모스가 1차전에서서 퇴장을 당해 영향을 많이 미쳤다. 수비의 핵심이며 필드의 주장으로 통하는 라모스의 부재는 선수들 모두에게 심적 부담을 크게 했다.

레알은 지난주 코파델레이에 탈락한데 이어 바르셀로나와의 엘클라시코에서 패했다. 리그에서는 1위 바르셀로나에 승점 12점이 뒤진 3위로, 사실상 우승 경쟁이 힘들어졌다. 호날두와 지네딘 지단 전 감독이 떠난 후 휘청거리는 모습이다.

무리뉴가 레알 마드리드의 차기 대권을 쥘 사령탑으로 물망에 올라 있으나 ‘발상의 대전환’ 없이는 챔스리그 3년연속 우승에 빛나는 팀을 재건하기는 어렵다는 평가다.

풀이 죽은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