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잿빛 공포] 미세먼지에 속타는 환경장관 동분서주

지자체와 이틀째 비상저감조치 점검
6일에도 재비산 먼지 청소실태 등 확인

  • 기사입력 : 2019년03월05일 18:11
  • 최종수정 : 2019년03월06일 22: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사상 초유의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연속 발령에 속앓이를 하고 있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직접 지방자치단체의 미세먼지 대응실태 점검에 나선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5일 오전 8시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되고 있는 수도권, 충청권, 전라권과 강원, 제주 등 12개 시도 부단체장들과의 긴급 점검회의를 정부세종청사 6동 영상회의실에서 이틀 연속 주재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이었던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마스크를 쓴 관광객들이 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19.03.02 mironj19@newspim.com

긴급 점검 회의는 장기간 바람 세기가 약하여 대기 정체가 길어짐에 따라 국내외 미세먼지가 쌓여 고농도가 지속되고, 이로 인해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되는 등 상황이 심각함에 따라 마련됐다.

5일까지 수도권지역은 사상 최초로 비상저감조치가 5일 연속으로 시행 중이며, '미세먼지 특별법' 시행 이후 최초로 제주특별자치도에서도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다.

회의에서 환경부와 참석기관은 비상저감조치라는 특단의 조치에도 불구하고 미세먼지 고농도가 계속되어 국민 우려가 커지는 것에 대해서 현장 중심으로 발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는 데 뜻을 함께 했다.

환경부는 비상저감조치 기간 중 장관이 직접 배출사업장, 건설 공사장, 차량 운행제한 등 다양한 현장에서 대응 실태를 점검한다. 6일 오전에는 서울 성동구 도로 다시날림(재비산)먼지를 줄이기 위한 청소 실태를, 같은 날 오후에는 사업장 저감 상황을 확인한다.

중앙기동단속반과 환경청은 산업단지 등에 대한 불법배출을 집중 단속한다. 각 시도에서는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른 차량운행 제한 및 사업장의 가동시간 조정 등을 차질 없이 수행할 것을 다짐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미세먼지는 국민이 가장 중요한 환경문제로 인식하는 현안이므로, 환경부와 각 지방자치단체의 단체장이 직접 지역현장을 빈틈없이 살피면서 국민 우려를 해소하도록 총력 대응하자"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